박유천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게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 박유천 여친 황하나, “신경꺼달라…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 채널A 뉴스

박유천 여친 황하나, “신경꺼달라…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연예 [채널A] 2017-07-18 08:13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성폭행 의혹에 따른 재판 등으로 곤욕을 치른 가수 겸 탤런트 박유천(31)이 기습 사과문을 올린 가운데 오는 9월 박유천과 결혼할 황하나씨가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가 불과 몇 시간 뒤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신경꺼주세요"라고 급격한 심경 변화를 보여 관심을 모았다. 

박유천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게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비슷한 시각 황하나씨도 네티즌이 지적한 노래방 타이밍에 대한 해명 등에 대해 사과의 뜻이 담긴 글을 남겼다.

황하나씨는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그리고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트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까 맘껏 푸세요"라고 썼다.

그러면서 "제가 전부 다 받아드릴게요. 근데 인스타 댓글에 공개적으로 악플 다시면 다 차단할게요. 저희 가족들도 보고 제 주변 사람들도 보고 다 보니까 그것만 이해해 주세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는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했다.

이후 황하나씨는 5시간이 지난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고 종전과 느낌이 다른 글을 남겼다.

황씨는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젤 쓸데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는 말로 악플에 지쳤음을 알렸다.

황씨는 자신과 박유천을 비난하는 이들을 향해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고 남겼다. 이어 "욕도 관심이에요. 무관심이 제일 무서운 거 같아. 진짜 팩트는 행복한 사람들은 절대 숨어서 막말 안 하고, 남 신경 안 쓴다는 거 ㅋㄷ"이라고 했다.

한편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인 박유천은 오는 8월말 해제한 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로 알려진 황씨와 화촉을 밝힐 예정이다.

채널A디지털뉴스





 
오늘의 날씨 [날씨]밤부터 장맛비…대부분 폭염특보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박유천 여친 황하나, “신경꺼달라…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박유천 여친 황하나, “신경꺼달라…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p><span id="img_0" class="thum_img" style="max-width: 660px; height: auto; display: block; width: 500px; margin: 0px auto;"><img src="http://image.ichannela.com/images/channela/2017/07/18/000000444534/00000044453420170718081036582.jpg"><span id="img_0caption">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span></span></p> <div><div dmcf-pid="LquVVmJ04a" dmcf-ptype="general">성폭행 의혹에 따른 재판 등으로 곤욕을 치른 가수 겸 탤런트 박유천(31)이 기습 사과문을 올린 가운데 오는 9월 박유천과 결혼할 황하나씨가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가 불과 몇 시간 뒤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신경꺼주세요"라고 급격한 심경 변화를 보여 관심을 모았다. <br><br></div><p dmcf-pid="LuKzb9rTyd" dmcf-ptype="general">박유천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게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p><p dmcf-pid="L6uGIPBpqr" dmcf-ptype="general">비슷한 시각 황하나씨도 네티즌이 지적한 노래방 타이밍에 대한 해명 등에 대해 사과의 뜻이 담긴 글을 남겼다.</p><p dmcf-pid="L1GYgVGFCh" dmcf-ptype="general">황하나씨는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그리고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트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까 맘껏 푸세요"라고 썼다.</p><p dmcf-pid="Lw7CLOpCKt" dmcf-ptype="general">그러면서 "제가 전부 다 받아드릴게요. 근데 인스타 댓글에 공개적으로 악플 다시면 다 차단할게요. 저희 가족들도 보고 제 주변 사람들도 보고 다 보니까 그것만 이해해 주세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는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했다.</p><p dmcf-pid="LG8M3G0TBI" dmcf-ptype="general">이후 황하나씨는 5시간이 지난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고 종전과 느낌이 다른 글을 남겼다.</p><p dmcf-pid="LCmjY38GKv" dmcf-ptype="general">황씨는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젤 쓸데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는 말로 악플에 지쳤음을 알렸다.</p><p dmcf-pid="Le21jF8PSe" dmcf-ptype="general">황씨는 자신과 박유천을 비난하는 이들을 향해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고 남겼다. 이어 "욕도 관심이에요. 무관심이 제일 무서운 거 같아. 진짜 팩트는 행복한 사람들은 절대 숨어서 막말 안 하고, 남 신경 안 쓴다는 거 ㅋㄷ"이라고 했다.</p><p dmcf-pid="LNklpvBG3I" dmcf-ptype="general">한편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인 박유천은 오는 8월말 해제한 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로 알려진 황씨와 화촉을 밝힐 예정이다.<br><br>채널A디지털뉴스<br><br></p></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