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여자친구, ‘여름비’ 음원차트 올킬 ‘늦여름 장악’
연예 [채널A] 2017-09-14 14:29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쏘스뮤직 사진 제공

걸그룹 여자친구가 ‘여름비’로 음원차트를 올킬했다.

여자친구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리패키지 앨범 ‘레인보우(RAINBOW)’를 공개했다. 이 가운데 타이틀곡 ‘여름비’가 주요 음원차트 1위에 등극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타이틀곡 ‘여름비’는 벅스, 올레뮤직, 소리바다 등 3곳 음원차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멜론, 지니, 엠넷, 소리바다, 네이버뮤직 등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에 등극하며 음원 강자의 면모를 보여줬다.

타이틀곡 ‘여름비’는 때론 변덕스럽지만 아름다웠던 여름비에 사랑을 빗대어 표현한 시적인 가삿말이 인상적인 곡으로 여자친구 특유의 감수성을 담아냈다. 투명하게 빛나는 소녀들의 여름과 사랑 이야기에 슈만의 연가곡집 ‘시인의 사랑 op.48-1’을 샘플링해 곧 시작되는 가을의 감성을 더 짙게 느낄 수 있다.

앞서 8월 발표한 다섯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귀를 기울이면’으로 새로운 연작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여자친구는 이번 신곡 ‘여름비’로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찾아왔다. 아련하고 서정적인 소녀감성을 담아내며 리스너들의 공감을 얻는데 성공했다.

한편, 음원차트를 장악하며 성공적인 컴백 청신호를 켠 여자친구는 14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신곡 ‘여름비’로 첫 컴백 무대를 갖는다.

채널A디지털뉴스




 
오늘의 날씨 [날씨]맑고 큰 일교차…미세먼지 ‘나쁨’ 주의
크레온 배너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걸그룹 여자친구, ‘여름비’ 음원차트 올킬 ‘늦여름 장악’
걸그룹 여자친구, ‘여름비’ 음원차트 올킬 ‘늦여름 장악’  
<p><span id="img_0" class="thum_img" style="max-width: 660px; height: auto; display: block; width: 534px; margin: 0px auto;"><img src="http://image.ichannela.com/images/channela/2017/09/14/000000499986/00000049998620170914142900331.jpg"><span id="img_0caption">쏘스뮤직 사진 제공</span></span></p> <div>걸그룹 여자친구가 ‘여름비’로 음원차트를 올킬했다.<br> <br>여자친구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리패키지 앨범 ‘레인보우(RAINBOW)’를 공개했다. 이 가운데 타이틀곡 ‘여름비’가 주요 음원차트 1위에 등극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br> <br>타이틀곡 ‘여름비’는 벅스, 올레뮤직, 소리바다 등 3곳 음원차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멜론, 지니, 엠넷, 소리바다, 네이버뮤직 등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에 등극하며 음원 강자의 면모를 보여줬다. <br> <br>타이틀곡 ‘여름비’는 때론 변덕스럽지만 아름다웠던 여름비에 사랑을 빗대어 표현한 시적인 가삿말이 인상적인 곡으로 여자친구 특유의 감수성을 담아냈다. 투명하게 빛나는 소녀들의 여름과 사랑 이야기에 슈만의 연가곡집 ‘시인의 사랑 op.48-1’을 샘플링해 곧 시작되는 가을의 감성을 더 짙게 느낄 수 있다.<br> <br>앞서 8월 발표한 다섯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귀를 기울이면’으로 새로운 연작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여자친구는 이번 신곡 ‘여름비’로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찾아왔다. 아련하고 서정적인 소녀감성을 담아내며 리스너들의 공감을 얻는데 성공했다.<br> <br>한편, 음원차트를 장악하며 성공적인 컴백 청신호를 켠 여자친구는 14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신곡 ‘여름비’로 첫 컴백 무대를 갖는다.<br><br>채널A디지털뉴스</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