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1호골…한국인 챔피언스리그 최다골
스포츠 [채널A] 2017-09-14 20:10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꽉 막혔던 손흥민의 득점포가 마침내 터졌습니다.

시즌 1호 골이자 챔피언스리그 통산 5호골로 박지성을 넘어섰습니다.

장치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럽에서도 강팀만 출전하는 챔피언스리그.

그래서 특급 스타들의 경연장, '별들의 전쟁'이라 불리는 꿈의 무대.

이 대회를 가장 화려하게 누볐던 한국 선수는 박지성이었습니다.

잉글랜드 축구성지, 웸블리에서 손흥민이 50m를 내달립니다.

상대가 예상치 못한 각도에서 주저 없이 슈팅을 날립니다.

주특기인 속임동작으로 수비수를 가볍게 따돌린 뒤 왼발슛, 챔피언스리그 개인통산 5번째 골입니다.

[현지중계] 
"골키퍼를 완전히 속였어요. 대단한 결정력입니다."
 
손흥민은 이 벼락 같은 골로 박지성의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손흥민 / 토트넘]
"웸블리에서 첫 골이라 놀라운 경험입니다. 기쁘긴 하지만 1골밖에 못 넣었어 아쉽습니다. 더 넣어야죠."

특급 동료들의 자로 잰 듯한 패스,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환상적인 골을 넣어온 비결입니다.

순간 스피드가 좋은 손흥민, 상대적으로 공격적인 리그 성향 덕에 상대 수비 뒷공간을 노릴 기회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대표팀에선 손흥민의 실력을 극대화할 동료의 도움이 부족합니다.

상대 수비는 항상 그물망처럼 촘촘합니다.

천하의 손흥민도 대표팀에선 1년 가까이 득점이 없습니다.

월드컵 본선에서 반전을 위해 신태용 감독이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채널A 뉴스 장치혁입니다.

장치혁 기자: jangta@donga.com
영상편집: 배영주
그래픽: 안규태




 
오늘의 날씨 [날씨]맑고 큰 일교차…미세먼지 ‘나쁨’ 주의
크레온 배너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손흥민 시즌 1호골…한국인 챔피언스리그 최다골
손흥민 시즌 1호골…한국인 챔피언스리그 최다골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500418');</script></center> <div>꽉 막혔던 손흥민의 득점포가 마침내 터졌습니다. <br> <br>시즌 1호 골이자 챔피언스리그 통산 5호골로 박지성을 넘어섰습니다. <br> <br>장치혁 기자입니다. <br><br>[리포트]<br>유럽에서도 강팀만 출전하는 챔피언스리그. <br> <br>그래서 특급 스타들의 경연장, '별들의 전쟁'이라 불리는 꿈의 무대. <br> <br>이 대회를 가장 화려하게 누볐던 한국 선수는 박지성이었습니다. <br> <br>잉글랜드 축구성지, 웸블리에서 손흥민이 50m를 내달립니다. <br><br>상대가 예상치 못한 각도에서 주저 없이 슈팅을 날립니다. <br> <br>주특기인 속임동작으로 수비수를 가볍게 따돌린 뒤 왼발슛, 챔피언스리그 개인통산 5번째 골입니다. <br> <br>[현지중계] <br>"골키퍼를 완전히 속였어요. 대단한 결정력입니다." <br><cg> <br>손흥민은 이 벼락 같은 골로 박지성의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br><br>[손흥민 / 토트넘]<br>"웸블리에서 첫 골이라 놀라운 경험입니다. 기쁘긴 하지만 1골밖에 못 넣었어 아쉽습니다. 더 넣어야죠." <br> <br>특급 동료들의 자로 잰 듯한 패스,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환상적인 골을 넣어온 비결입니다. <br><cg><br>순간 스피드가 좋은 손흥민, 상대적으로 공격적인 리그 성향 덕에 상대 수비 뒷공간을 노릴 기회도 많았습니다. <br><br>하지만 대표팀에선 손흥민의 실력을 극대화할 동료의 도움이 부족합니다. <br><cg><br>상대 수비는 항상 그물망처럼 촘촘합니다. <br><br>천하의 손흥민도 대표팀에선 1년 가까이 득점이 없습니다. <br> <br>월드컵 본선에서 반전을 위해 신태용 감독이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br> <br>채널A 뉴스 장치혁입니다. <br> <br>장치혁 기자: jangta@donga.com <br>영상편집: 배영주 <br>그래픽: 안규태</cg></cg></cg></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