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협박 말라” vs “적폐청산만 반년”
정치 [채널A] 2017-11-12 19:18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이명박 전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은 하루종일 공방을 벌였습니다.

검찰 내부에서는 댓글공작 수사가 어떻게 정치 보복이냐며 불쾌한 반응이 나왔습니다.

계속해서 김도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안보 위기를 거론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국민을 협박하지 말라며 비판했습니다.

[김현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불법행위를 합리화 하고 있습니다. 국민을 상대로 협박하는 정치는 더욱 분노를 자아낼 뿐입니다."

국민의당도 정치보복 언급은 적반하장이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철근 / 국민의당 대변인]
"책임 회피, 법적 책임이 없다는 해명 모두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습니다."

그동안 수세에 몰렸던 보수 야당은 이 전 대통령에게 힘을 실었습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정부 출범 6개월이 지났지만 국민 기억엔 적폐청산밖에 남은 것이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바른정당도 "이성을 잃은 적폐 청산 놀이가 도를 넘었다"고 가세했습니다.

청와대는 애써 거리를 뒀습니다.

문 대통령이 적폐 청산을 두고 "개인에 대한 책임을 처벌하자는 것이 아니라 불공정한 특권 구조를 바꾸는 것"이라고 했던 발언만 소개했습니다.

검찰 내부에선 정부가 국가 기관을 동원해 여론을 조성한 사건을 수사하는 것이 어떻게 정치 보복일 수 있냐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채널A 뉴스 김도형입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영상취재 : 이승훈 김영수
영상편집 : 민병석




 
오늘의 날씨 [날씨]밤사이 기온 떨어져 ‘한겨울 추위’…곳곳 눈소식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국민 협박 말라” vs “적폐청산만 반년”
“국민 협박 말라” vs “적폐청산만 반년”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554365');</script></center> <div>이명박 전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은 하루종일 공방을 벌였습니다. <br><br>검찰 내부에서는 댓글공작 수사가 어떻게 정치 보복이냐며 불쾌한 반응이 나왔습니다. <br> <br>계속해서 김도형 기자입니다.<br><br>[리포트]<br>더불어민주당은 안보 위기를 거론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국민을 협박하지 말라며 비판했습니다. <br> <br>[김현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br>"불법행위를 합리화 하고 있습니다. 국민을 상대로 협박하는 정치는 더욱 분노를 자아낼 뿐입니다." <br> <br>국민의당도 정치보복 언급은 적반하장이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br> <br>[김철근 / 국민의당 대변인] <br>"책임 회피, 법적 책임이 없다는 해명 모두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습니다." <br> <br>그동안 수세에 몰렸던 보수 야당은 이 전 대통령에게 힘을 실었습니다. <br><br>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정부 출범 6개월이 지났지만 국민 기억엔 적폐청산밖에 남은 것이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br><br>바른정당도 "이성을 잃은 적폐 청산 놀이가 도를 넘었다"고 가세했습니다. <br> <br>청와대는 애써 거리를 뒀습니다. <br><br>문 대통령이 적폐 청산을 두고 "개인에 대한 책임을 처벌하자는 것이 아니라 불공정한 특권 구조를 바꾸는 것"이라고 했던 발언만 소개했습니다. <br><br>검찰 내부에선 정부가 국가 기관을 동원해 여론을 조성한 사건을 수사하는 것이 어떻게 정치 보복일 수 있냐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br> <br>채널A 뉴스 김도형입니다. <br> <br>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br>영상취재 : 이승훈 김영수 <br>영상편집 : 민병석</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