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나라 뼈 깎은 IMF…‘신3중고’ 아직도 신음
[채널A] 2017-11-20 20:0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1997년 11월 임창열 당시 경제부총리가 긴급 회견을 자청했습니다.

달러가 없어서 국가부도 위기에 빠졌으니 IMF에게 구제금융을 요청했다는 겁니다.

외환위기로 우리 경제는 뿌리채 흔들렸습니다.

[당시 제일은행 명예 퇴직예정자]
"남아 계시는 여러분들 진짜 제일은행 진짜 똘똘 뭉쳐서 좋은 은행으로 다시 살렸으면 하고, 여러분에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이렇게 떠나는 은행원의 눈물은 우리가 겪은 아픔을 상징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겨냈습니다. 장롱 속 돌반지를 꺼내 금을 모으면서까지 처절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 결과 3년 8개월 만에 IMF 체제에서 벗어났습니다.

20년이 흘렀습니다. 이제 스스로에게 물어야 할 때입니다.

우리 경제는 더이상 위기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겁니까.

먼저, 김현지 기자가 진단하겠습니다.

[리포트]
외환위기 때와 비교하면 최근 우리나라 경제의 모습은 긍정적입니다.

바닥을 드러냈던 외환보유액은 크게 늘었고 국가 신용등급은 투기등급에서 안정적 등급으로 올라섰습니다. 마이너스였던 경제성장률은 올해 3%에 이를 전망입니다.

하지만 우리 경제의 근본 체력이 튼튼해진 것은 아니라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수십년 째 변함없는 수출 제조업 위주의 산업구조, 갈수록 심화되는 저출산 고령화, 소득 양극화는 우리 경제의 뇌관입니다.

여기에다 최근의 고금리, 고유가, 원화 강세는 한국 경제에 ‘신 3고’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임창열 / 외환위기 당시 경제부총리]
“외환위기는 심근경색 같은 급성질환이었습니다. 지금은 서서히 죽어가는 암에 걸린 한국경제입니다”

국제통화기금, IMF는 한국이 노동시장 경직성과 상품시장 규제를 시급히 완화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타르한 페이지오글루 /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국 과장]
“한국이 당면한 도전과제는 노동시장과 상품시장 개혁에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우리 경제가 위기를 벗어날 수 있는 골든타임이 5년 남짓 남았을 뿐이라고 진단하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김현지입니다.

김현지 기자 nuk@donga.com
전혜정 기자 hye@donga.com
영상취재 채희재
영상편집 훤슬기
그래픽 윤승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6/32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포근, 중서부 초미세먼지…동해안 비 [날씨]내일 포근, 중서부 초미세먼지…동해안 비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