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도 부처도 ‘코인 폭탄’ 돌리기…시장은 혼란
뉴스A [채널A] 2018-01-13 19:1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이렇게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항의가 빗발치는데,

청와대와 관련 부처는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습니다.

정부 당국자들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다보니 시장은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조현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지하겠다며 초강경 대책을 꺼내든 박상기 법무부 장관.

[박상기 /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폐쇄가 일관된 방침이라고 밝혔고, 최종구 금융위원장 역시 법무부 발언에 힘을 실었습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법무부와 같은 의견입니다. 법무부 중심으로 그 법을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그런데 3백만 명에 달하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집단 반발하자 청와대와 부처들은 갑자기 입장을 바꿨습니다.

같은날 윤영찬 대통령 국민소통수석은 "확정된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조율을 거쳐야 한다"며 한발 물러섰고,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어제 법무부 입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가상화폐 관련) TF 내에서 논의하고 있는 법무부의 안입니다. 아직 그게 부처와의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기 때문에…"

가상 화폐 문제 해해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하는 청와대와 관련부처들이 초강경 발표에 대한 책임을 떠넘기며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나오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조현선입니다.

영상취재 : 정승호
영상편집 : 박형기
그래픽: 정혜인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미세먼지 ‘좋음’…당분간 맑고 큰 일교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