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용한 한미훈련’ 검토…北 “핵전쟁” 위협
뉴스A [채널A] 2018-03-01 19:20
페이스북 트위터 글자크기크게 글자크기작게
동영상faq

우리 정부는 다음 달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한다는 결심을 굳혔습니다. 하지만 최대한 조용히 진행하는 것을 검토 중입니다.

최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4월 첫째 주에 한미 연합훈련이 예정대로 진행되느냐는 야당 의원 질문에

[송영무 / 국방부 장관 (어제)]
"맞다고 얘기하기도 그렇고 틀리다고 하기에도 그렇고…"

국방장관은 즉답을 피합니다. 하지만 미국의 의지가 강한 만큼 한미 훈련 추가 연기는 현실적으로 어렵습니다.

대신 우리 정부는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최대한 조용히 훈련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 횟수를 줄이거나 북한군 훈련 참관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북한은 어떤 행태든 한미 연합훈련 절대 안 된단 입장입니다.

김영철 등 북한 대표단은 "한미가 군사훈련을 하면 북한 주민과 군부 여론이 좋지 않다"는 속사정도 에둘러 전했습니다. 

북한 선전 매체 역시 연합 훈련은 곧 핵전쟁이라고 위협합니다.

[우리민족끼리TV]
"합동군사훈련이 재개되면 지난해와 같이 위태로운 핵전쟁 위기를 다시금 겪어야 할 것…"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최선입니다.

최선 기자 beste@donga.com
영상편집: 이승근
그래픽: 박진수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썸네일이미지 [날씨]점차 요란한 봄비…내일 낮~모레 아침 쌀쌀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