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6년 만에 흑자 전환…노조 “임금 올려달라”
뉴스A [채널A] 2018-03-13 19:49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엄청난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이 6년만에 흑자를 냈다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헌데 곧바로 임금인상 요구가 나왔다는데요.

고통을 감내해온 노동자들에게 보상해줘야 한다는 목소리와 잔치부터 벌이냐고 비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뉩니다.

정민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약 7천300억 원.

연간 흑자는 2011년 이후 6년 만입니다.

정부가 최근 2년에 걸쳐 7조 원이 넘는 공적 자금을 쏟아부었고, 이 덕에 적자를 면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그런데 노조는 회사 상황이 나아졌다며 2015년부터 이어진 임금 동결을 끝내고, 4%대 기본급 인상을 1차 안으로 내걸었습니다.

[대우조선 노조 관계자]
"자구계획으로 인해서 실질 임금이 2천만 원 이상 삭감이 된 상태거든요.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이런 것들(인상 요인)도 있기 때문에..."

하지만 졸라맨 허리띠를 풀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4분기 들어서 다시 적자로 전환되기까지 한 상황이어서 추가적인 비용이 증가할 수 있는 임금 인상에 대해서는 신중할 필요가.."

조선업 불황 속에 대우조선의 회생은 일감 확보와 함께 인건비를 포함한 생산 원가 절감에 달려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정민지입니다.

정민지 기자 jmj@donga.com
영상취재 : 이호영
영상편집 : 이혜진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곳곳 눈·비소식…출근길 영상권 기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