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철 앞둔 서울경찰청장, 풀잎처럼 눕다?
[채널A] 2018-04-20 19:3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관련 소식, 민주당원들의 댓글 추천수 여론조작 사건을 취재하는 최석호 특별취재팀장과 함께 이어가겠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부터 소개해 주시죠.

오늘의 키워드는 풀과 바람입니다.

김수영 시인의 '풀'이라는 시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바람보다 더 빨리 눕는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수사의 책임자인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의 행보를 보면서 떠올리게 되는 시 구절입니다.

[질문1]권력의 눈치를 본다는 말인 것 같은데, 이주민 청장, 구체적으로 무엇을 잘못했다는 겁니까?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죠, 김경수 의원이 연루된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면서

국민 앞에 솔찍하지 못했다는 게 문제입니다.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이 수차례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이주민 청장, 지난 16일엔 이렇게 얘기합니다.

"드루킹 김 씨가 김 의원에게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고, 김 의원은 거의 읽지 않았다"

"김 의원은 아주 드물게 고맙다는 의례적 메시지만 보냈다."

하지만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앞서 저희가 보도한 것처럼 또 다른 메신저 프로그램을 통해 문자를 주고 받은 것은 물론, 기사들을 홍보해달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비난이 일자 이 청장은 결국 고개를 숙였습니다.

[질문2]김경수 의원을 두둔했다는 비판이 거셌는데, 이 청장, 오늘은 뭐라고 하던가요?

"16일 간담회 당시엔 관련 사실을 숙지하지 못했다."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기사 주소 등을 보냈다는 사실을 뒤늦게 보고받았다." "즉각 바로잡지 못한 건 불찰이다."

본인이 '수사의 최종 책임자이자 지휘관'이라고 직접 말하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이런 얘기도 합니다.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에게 의례적으로 고맙다는 메시지만 보냈다고 말한 건 사이버수사계장이 잘못 보고했기 때문이다."

부하직원에게 책임을 돌린 건데요,

수사 최종 책임자라고 자처하는 경찰 최고위 간부가 할 말은 아닌 것 같습니다.

[질문3]부실수사 논란이 계속돼 왔는데, 이번일로 특검을 해야 된다는 요구가 더 강해지는 것 같습니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선 '조건 없는 특검'을 요구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장제원 /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의혹 당사자인 김경수 의원이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천명했으니 민주당도 조건 없이 특검 수사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이주민 서울청장이 김경수 의원과 함께 일했던 경력을 들면서 "이 청장이 지휘하는 김 의원 수사를 믿을 수 없다"고 밝힌 것인데요,

두 사람은 사실 노무현 정부 초기인 지난 2003년,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한 적이 있습니다.

김경수 의원은 국정상황실 행정관이었고, 이주민 청장은 국정상황실 파견 경찰이었습니다.

경찰의 이번 사건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는데요.

동일한 시기에 함께 근무한 이력 때문에, 경찰도, 검찰도 아닌 특검수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질문3-1]인사 얘기도 있던데, 그건 무슨 얘기입니까?

이철성 경찰청장의 임기가 오는 6월에 끝납니다.

차기 경찰청장 인사가 얼마 남지 않은 것인데요, 이주민 서울청장도 유력한 후보 중 한명입니다.

경찰 수장 인사 같은 경우엔 대통령이 임명을 하는데, 이 청장이 청와대 눈치보기를 하느라고 문재인 대통령 측근인 김 의원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비난도 나옵니다.

경찰들과도 전화를 해봤는데, 이렇게 말했습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씁쓸하다." "권력 앞에서 진실을 밝히는 경찰의 모습을 보고 싶다."

많은 생각이 들게 합니다.

알겠습니다. 최석호 차장이었습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20/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수도권 등 비상저감조치…전국 미세먼지 ‘나쁨’ [날씨]내일 수도권 등 비상저감조치…전국 미세먼지 ‘나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