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과 어울리게…장애인 집단시설 대신 그룹홈
[채널A] 2018-04-20 20:0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오늘은 38번째 맞는 장애인의 날입니다.

장애인들은 수십 명이 함게 사는 대규모 거주 시설에 머무는 경우가 있었지요.

요즘은 장애인 3,4명이 공동가정을 꾸리는 이른바 '그룹홈'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은후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용한 주택가의 평범해 보이는 가정집에 들어가봤습니다.

발달장애를 겪는 남성 4명이 함께 사는 '그룹홈'입니다.

식단과 여가활동, 출퇴근 시간 등 모든 걸스스로 정합니다.

대신 사회복지사 1명이 오전부터 오후까지 지원활동을 해줍니다.

[김춘식 / 사회복지사]
"거주인들 성향이 다 다르잖아요. 최대한 맞춰서 그들의 삶이 정말 재밌는 삶, 즐거운 삶이 될 수 있게 …"

대규모 시설 안에서 통제받지 않고 이웃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는 게 큰 장점입니다.

근처 다른 그룹홈에 사는 장유진 씨는 피아노 학원을 다니며 음악강사의 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장유진 / '그룹홈' 거주]
"친해진 사람이 엄청 많고 이쁘단 사람들도 엄청 많아요 지금."

"90명의 장애인들이 이 시설에 함께 모여 살았었는데요, 이제는 동네 곳곳으로 퍼져 지역주민들과 섞여 살고 있습니다."

대전의 또 다른 그룹홈에도 장애인 축구선수 등 4명이 모여 살고 있습니다.

짜여진 스케줄 없이 각자의 일과에 맞춰 자유롭게 지냅니다.

이런 그룹홈은 전국에 700개 정도 있습니다.

그러나 수요에 비해 많이 부족합니다.

[배병준 /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장애인 탈시설 및 자립정책을 통해서 그분들이 지역사회에서 필요한 급여와 사회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주택가에 들어서는 그룹홈을 일부 주민들이 기피하는 현상도 극복해야할 과제입니다.

채널A 뉴스 이은후입니다.

elephant@dogna.com
영상취재 : 박재덕 김용우
영상편집 : 이혜진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도시어부 바로가기 배너

재생목록

6/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연휴 마지막 날 서울 등 중부지방 ‘가끔 비’ 연휴 마지막 날 서울 등 중부지방 ‘가끔 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