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운동 대모 “북미회담 전 납북자 풀어주길”
뉴스A [채널A] 2018-05-04 20:03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미국에서도 북한인권문제를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북한인권법 통과의 주역이자 탈북민 인권운동에 헌신해 온 수잰 숄티 여사를 조아라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백악관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석방이 회담 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 미 백악관 대변인]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회담 전에 미국인 3명을 석방한다면, 분명히 호의로 판단할 것입니다."

미 국무부도 북한 자유주간을 맞아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정권 아래 북한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인권운동의 대모로 1996년 이후 탈북민 북송 반대에 앞장선 수잰 숄티 여사도 북한의 인권문제 해결이 먼저라고 말했습니다.

[수잰 숄티 / 북한자유연합 대표]
"억류된 미국인들과 전쟁포로, 납북자들을 풀어주고…이런 문제들이 회담 전에 해결되고 트럼프가 김정은을 만나길 바랍니다. (그렇지 않으면) 김정은을 높여줄 뿐입니다."

10년 전 서울 평화상을 받았던 숄티 여사. 남북 회담에서 보여준 김정은의 미소는 대화할 수 있는 사람으로 비춰지기 위한 것이라며, '진짜 평화'를 위해 인권문제를 잊어선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수잰 숄티 / 북한자유연합 대표]
"(문 대통령과 트럼프의 화해 노력은 북한과의 협상을 전제로 해 당신과는 조금 다른 것 같다.) 누가 진짜 평화를 원하느냐의 차이겠죠."

채널A뉴스 조아라입니다.

likeit@donga.com
영상취재: 이기상
영상편집: 이혜진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오늘의 날씨 [날씨]아침까지 영하권 추위…낮부터 추위 누그러져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