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시작하는데…현장은 여전히 혼란
[채널A] 2018-06-30 19:1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내일부터 시행됩니다.

우선 300인 이상 사업장부터 적용됩니다.

장시간 근로를 막아 삶의 질을 높이자는 취지인데요.

하지만 근로시간을 어떻게 측정할 지를 놓고 산업현장의 혼란은 여전합니다.

첫 소식, 조현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6시가 되자, 사내 인터넷 접속이 자동으로 차단됩니다.

여력이 있는 대기업들은 정확한 근로시간을 측정하기 위해 일찌감치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습니다.

근로자 3백인 안팎인 중소기업은 준비가 덜 됐습니다.

[송원곤 / PC 근태관리프로그램업체 부장]
"(빨리 설치해달라는 회사가) 많으시죠. 거의 대부분은 7월 2일을 기준으로 해서 요청하셨고…"

경총은 출퇴근, 휴게시간을 입력하는 프로그램과 연장근로를 사전 신청하는 제도 등을 추천하지만, 직장인의 복잡한 근무 형태를 모두 반영하는 것은 불가능해보입니다.

특히, 기간 내 제품을 완성해야하는 제조업체는 야근 없는 회사 운용이 불가능하다고 호소합니다.

[A 씨 / 중소기업 관계자]
"(야근) 없을 수 없습니다. (주 52시간 위해) 저희 입장에서는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정리 해야하고… "

일감이 몰릴 때 인력을 추가로 뽑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B 씨 / 중소기업 관계자]
"인력을 많이 고용할 수 있으면 다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인데 근로시간 단축하면서 그럴 여력이 사실상 (없죠.)"

산업현장에선 업종별 특수성을 고려한 맞춤형 보완 대책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채널A뉴스 조현선입니다.

영상편집: 박은영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아침 서울 체감온도 -9도…서쪽 곳곳 눈 [날씨]내일 아침 서울 체감온도 -9도…서쪽 곳곳 눈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