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올려도 바로 계약”…콧대 높아진 집주인들
[채널A] 2018-09-10 19:4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요새 서울 부동산 시장을 보고 있으면 "부르는 게 값"이라는 얘기가 실감 납니다.

정부가 8·27대책을 포함해 8번이나 집값 잡기 대책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집을 팔려는 사람보다 사려는 사람이 많다 보니 집주인들의 콧대가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현지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서울 종로구의 이 아파트는 전용면적 84㎡의 가격이 1억5000만 원 오르는 데 1주일이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집주인들이 호가를 계속 높여도 내놓는 족족 팔리다 보니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는 것입니다.

[서울 종로구 A부동산 관계자]
"(매물이)하나도 없어요. 오르니까 지금 13억 원에 내놨던 것 거둬들였다가 지금 15억 원에 내놨고…"

정부의 엄포에도 불구하고 시장엔 집값이 계속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팽배합니다.

9월 첫째주 서울의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171.6.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사상 최고치입니다.

지수가 100을 웃돌면 집을 사려는 사람이 팔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의미입니다.

집주인이 원하는 가격에 집을 팔 수 있다는 뜻입니다.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종합대책을 발표한다는 방침이지만

기존과 같은 방식으론 고삐 풀린 집값을 잡을 수 없다는 점에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김현지입니다.

김현지 기자 nuk@donga.com
조현선 기자 chs0721@donga.com
영상취재 : 추진엽
영상편집 : 김태균
그래픽 : 김승욱

▶관련 리포트
개발 계획 유출자는 국토부 직원…“신창현 의원 요청”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kr/bU7O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3/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본격적인 초여름 더위…한낮 기온 서울 27도 [날씨]내일 본격적인 초여름 더위…한낮 기온 서울 27도
신한SOL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