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쏜 쇠구슬 때문에…군부대까지 출동
[채널A] 2018-09-12 11:1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아파트로 쇠구슬이 날아들어 유리창이 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경찰과 군부대까지 출동했는데, 쇠구슬을 쏜 사람은 어린 중학생이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베란다 유리창에 총탄 자국처럼 보이는 구멍 두개가 선명합니다.

천안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사건이 발생한 건 오후 8시쯤, 굉음과 함께 유리창에 구멍이 뚫리자,놀란 거주자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천안 동남경찰서 관계자]
"유리창에 딱 맞는 소리가 총탄 같잖아요. 그 사람(피해자)이 볼 때는…"

누군가 총을 쏜 것 같다는 신고에 경찰과 인근 군부대까지 출동하면서, 주민들은 집밖에 나오지 못하고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아파트 주민]
"주민들은 다 탈영병인 줄 알았어요. 처음에…"

[김태영 기자]
"유리창을 뚫은 물체는 쇠 구슬이었습니다. 이 아파트 화단에서 지름 7mm짜리 쇠 구슬 2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현장 근처를 배회하던 중 2 남학생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고, 끝내 이 학생은 호기심에 새총으로 쇠구슬을 쐈다고 털어놨습니다.

만 14세 미만인 이 학생은 형사 처벌 대신 사회봉사 명령 등 보호 처분을 받는 촉법소년에 해당됩니다.

경찰은 이 학생을 상대로 새총을 어디서 샀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채널 A 뉴스 김태영입니다.

live@donga.com
영상취재: 박영래
영상편집: 이승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일교차 주의…밤부터 전국 ‘비’ [날씨]내일 일교차 주의…밤부터 전국 ‘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