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찬 후 1차 정상회담 시작
정치 [채널A] 2018-09-18 12:18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날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됐습니다.

오후 3시반부터 시작하는데요.

DDP 채널A 야외스튜디오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이동은 기자!

[질문1]정상회담 일정이 나왔다면서요?

[기사내용]
네, 문 대통령은 오찬을 한 뒤 김정은 위원장과 오후 3시반부터 5시까지 첫 번째 정상회담을 합니다.

비핵화와 남북경협, 군사충돌 완화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결과는 예단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두시간 전인 오전 10시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김여정 제1부부장 등 북한 주요 인사들이 총출동해 문 대통령을 맞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길거리로 나온 북한 주민들의 환영 속에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함께 오픈카에 탔습니다.

환영인파로 인해 백화원 도착 시간은 예상보다 늦어졌습니다.

[질문2]오후에 열리는 첫번째 정상회담에서 역시 비핵화가 주요 의제로 다뤄지겠죠?

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를 나서면서 참모들에게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미국이 만족할만한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끌어내는 것을 핵심 목표로 삼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이 종전선언의 조건으로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서 김 위원장의 약속을 문 대통령이 받아낸다면 최상의 시나리오가 될 수 있습니다.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는 아동병원과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하고, 특별수행원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경제인은 리룡남 내각부총리을 각각 따로 만납니다.

정상회담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은 환영예술공연을 관람하고 환영만찬을 한 뒤 휴식을 취할 예정입니다.

[질문3]프레스센터가 차려진 DDP에는 2700여명의 기자가 몰렸다면서요?

네, 제 뒤로 보이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에는 취재를 위해 내외신 기자 2700명이 등록을 했습니다.

새벽부터 취재진이 모여들었고, 오전 10시에는 900여석에 달하는 기자석이 대부분 채워졌습니다.

평양에도 프레스센터가 마련돼 있는데요.

지난 16일 먼저 방북한 남측 취재진은 평양 고려호텔 2층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DDP 채널A 야외 스튜디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story@donga.com
중계PD : 이근두
영상취재 : 김정혁 이형진 지승환
중계기술 : 박성열 이창휘 김정현 김용현




오늘의 날씨 [날씨]일교차 크고 ‘쌀쌀’…곳곳 미세먼지 ‘나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