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시속 177km 레이싱…사고 후 도주까지
[채널A] 2018-10-30 19:4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차량이 많은 출근시간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최고 시속 177킬로미터로 경주를 한 난폭운전자들이 붙잡혔습니다.

결국 교통사고를 냈는데, 다친 사람을 내버려두고 도망갔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행 신호를 기다리는 검은색 머스탱과 흰색 벤츠 차량.

[현장음]
"이번 신호 걸리면 시작하라고 해."

도로 한복판에서 난폭운전을 다짐합니다.

[현장음]
"나는 사고 내고 그냥 갈 거야. 난 신호 절대 안 지킬 거야."

24살 동갑내기인 이들은 창밖으로 손을 맞대며 전의도 다집니다.

[현장음]
"시작해, 시작해."

교통신호가 바뀌자 두 대가 무서운 속도로 내달립니다.

교차로에선 신호를 무시한 채 차량을 피해갑니다.

건널목을 지나던 사람도 아슬아슬하게 스쳐 지나갑니다.

중앙선도 마음대로 넘나들며 최고 시속 177킬로미터까지 달렸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질주는 50초 만에 끝났습니다.

머스탱 차량이 중앙분리대와 부딪혔고, 벤츠 차량이 뒤에서 차량을 들이받은 겁니다.

당시 충격으로 한 대는 가로수 등을 덮쳤고, 또 다른 한 대는 앞서 가던 화물차와 교통사고를 냈습니다.

[정다은 기자]
"머스탱 차량은 이쪽 인도까지 튕겨 나왔습니다. 당시 사고로 가로등도 뽑혀 나갔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습니다.

화물차 운전자도 다쳤지만 차량을 버리고 도망간 겁니다.

[현장음]
"시동 안 걸린다. 쨀 거면 빨리 째고 (도망칠 거면 빨리 도망치고.)"

경찰은 두 운전자를 뺑소니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넘길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정다은입니다.
dec@donga.com

영상취재 : 김찬우
영상편집 : 오성규
그래픽 : 박진수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11/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수능 강추위’…서울 ‘영하 1도’ [날씨]‘수능 강추위’…서울 ‘영하 1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