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표상 횡포에…가을 야구장 좌석은 ‘텅텅’
[채널A] 2018-10-31 11:5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가을야구 티켓은 순식간에 매진돼 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려운데요.

하지만 경기 당일엔 빈 자리가 적지 않습니다.

어떻게 된 영문인지 김유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을 야구에 들뜬 팬들로 한껏 달아오른 경기장. 축제를 즐기려는 팬들이 몰리면서, 불과 몇시간 전만해도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는 티켓 거래가 극성이었습니다.

정가 10만원짜리 좌석은 17만원에 나왔습니다. 사이버 암표상들이 온라인 예매에 실패한 구매자들을 공략한 겁니다.

그런데 정작 경기가 시작되자 빈좌석이 상당합니다.

암표상들이 팔지 못한 표들을 경기 직전 취소해버린 탓입니다.

취소된 표는 현장에서 다시 팔지만 예매 문화가 정착된 상황에서 현장 구매를 기대하는 팬들은 거의 없습니다.

"잔여 티켓은 3200장이었는데요. 현장에서 티켓을 사려는 사람들은 이보다 턱없이 적습니다."

높은 예매율에도 빈좌석이 생기는 이유입니다.

[정진환 / 서울시 노원구]
"인터넷으로 응원석을 구매하려고 했는데 예매율이 너무 높아서 다른 사이트를 통해서 구매했습니다. 아쉬운 것 같아요. 암표를 파는게…"

1·2차전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예매는 일찌감치 매진됐지만, 경기 직전 취소된 수천 장이 제대로 안 팔려 빈좌석이 상당했습니다.

인터넷 재판매는 법적으로 단속할 수도 없는 상황.

전체 표의 15%나 차지하는 암표 거래가 가을 야구 분위기에 찬문을 끼얹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유빈입니다.

eubini@donga.com
영상취재: 박희현 김명철
영상편집: 조성빈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도시어부 바로가기 배너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낮 30도 늦더위…제주·남해안 많은 비 [날씨]전국 낮 30도 늦더위…제주·남해안 많은 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