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이 보낸 선물·편지도 검열”…‘팀킴’ 의 폭로
[채널A] 2018-11-15 20:15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여자 컬링 '팀킴' 선수들이 지도자들의 전횡을 추가 폭로했습니다.

팬들이 보낸 선물과 편지까지 검열했다 주장했습니다.

김도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굳은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팀 킴' 선수들은 다시 한번 지도자 교체를 요구했습니다.

[김선영 / 경북체육회 컬링팀]
"운동을 그만 두어야 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과 운동을 계속 하고 싶다는 절박함에 호소문을 낸 것입니다."

선수들은 김경두 전 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이 폭언과 욕설로 인격을 모독했을 뿐만 아니라, 팬들이 보낸 편지와 선물까지 뜯어보며 자신들을 통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은정 / 경북체육회 컬링팀]
"(선수가) 외부와 많이 연결돼 있거나 더 성장하거나 이러면 자신들이 컨트롤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을 많이 하십니다."

3년간 동고동락했던 피터 갤런트 코치도 선수들 편에 섰습니다.

갤런트 코치는 서면을 통해 팀 소통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고 김민정 감독은 훈련 시간의 10%만 링크에 나왔다고 증언했습니다.

선수들은 2015년 이후 상금을 배분 받지 못한 점에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습니다.

[김은정 / 경북체육회 컬링팀]
"얼마를 횡령하셨고 그런 걸 저희가 말씀드리는 게 아니고 왜 상금이 훈련비로 사용되었는지…"

김 전 부회장측은 오늘 선수들 주장에 대해 별도의 반박을 하지 않았고, 다음주 문체부 감사 때 모든 걸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김도형입니다.

영상취재 : 이 철
영상편집 : 강 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9/32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청명하고 탁 트인 내륙 하늘…동해안 비 소식 [날씨]청명하고 탁 트인 내륙 하늘…동해안 비 소식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