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건드리려고 했던 여자 없어?”…김영근 총영사 발언 파문
[채널A] 2019-03-12 19:4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중국에 총영사로 파견된 고위외교관이 여성 비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습니다.

누군가 녹음한 발언 내용이 공개됐는데 그 수위가 낯뜨겁습니다.

당사자는 왜곡됐다고 반박했습니다.

조아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 사무총장 비서실장을 지낸 김영근 중국 우한 총영사.

최근 공공기관장들과 관저 오찬에서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이 문제가 됐습니다.

[김영근 / 중국 우한 총영사]
"건드리려고 하다가 그만뒀던 여자 없어? 우리끼리니까 편하게. (하하하)"

여성 직원도 있었는데 과거 사례를 들며 얘기를 계속합니다.

[김영근 / 중국 우한 총영사]
"그 때는 공관장들이 그렇게도 놀기도 했거든. 대학생 하나 사귀어 가지고 보름 한 달 있으면 중요 고비를, 한 고비를 넘길 거 같은데. 그거(여대생)를 놓고 오는 거가 순간적으로 너무 아쉬웠던 거야."

김 총영사는 "해외 공관 근무자와 주재원 근무의 인연을 강조하는 취지였는데 일부만 녹음해 유출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총영사에게 지급된 휴대전화의 용량을 두고 큰 소리가 나기도 했습니다.

[김영근 / 중국 우한 총영사]
"총영사란 XX한테 16기가를 주는 그런 썩어빠진 XX가 어디 있어. (탕탕탕) 공관장한테 이런 식으로 얘기해야 합니까."

김 총영사는 "내 휴대전화의 용량을 문제삼은 게 아니라 사건을 담당하는 영사에게 지급되는 휴대전화 용량이 은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공금으로 총영사의 치약 칫솔을 구매하는 문제를 놓고도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김영근 / 중국 우한 총영사]
"공관장은 대통령이나 마찬가지인데 안마의자 해갖고 쉬면서 일해야 된다고 하고, 치약칫솔은 살 수 없다는게 무슨 얘기입니까!"

김 총영사는 "공관장의 치약 칫솔을 공금으로 살 수 없다고 해 내 돈으로 샀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공관장이 여직원에게 "그러니 결혼을 못하지"라고 인격모독성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공관장을 징계한 바 있습니다.

채널A뉴스 조아라입니다.

likeit@donga.com
영상편집: 김지균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4/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_210228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미세먼지 ‘보통’…큰 일교차 주의 [날씨]내일 미세먼지 ‘보통’…큰 일교차 주의
신한금융그룹_210528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