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5명, 윤지오 24시간 밀착 경호…최고 수준 신변보호
[채널A] 2019-04-01 19:4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10년 전 목숨을 끊은 장자연 씨 사건을 증언한 배우 윤지오 씨에게 24시간 밀착 신변보호가 시작됐습니다. 

윤 씨가 신변보호 요청에 경찰이 답하지 않더라며 항의한 이후 나온 조치였습니다. 

공태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지오 / 배우 (지난달 12일)] 
"장자연 언니의 억울함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나왔습니다." 

배우 윤지오 씨에 대해 경찰이 오늘부터 24시간 밀착 경호에 들어갔습니다. 

여성 경찰관 5명으로 꾸려진 특별팀이 신변보호에 투입된 겁니다. 

경찰 신변보호는 위치추적 긴급호출기인 '스마트 워치' 지급, CCTV 설치, 경호인력 배치 순으로 강도가 높아지는데, 윤 씨에게 최고 수준의 신변보호가 제공되기 시작한 겁니다. 

지난달 30일 윤 씨가 자신의 집에서 신변 위협을 느끼고 스마트 워치로 긴급호출을 했지만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데 따른 보강 조치입니다. 

원래 지방 경찰청과 관할 경찰서 112 상황실, 담당 경찰관에게 호출 메시지가 자동 전송돼야 했는데, 당시엔 담당 경찰관에게만 메시지가 전달됐습니다.

그나마 메시지를 확인하지 않아 연락이나 출동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윤 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경찰의 사과와 설명을 요구하는 글을 올리자, 이틀 만에 28만 명이 동의했고, 서울경찰청장이 결국 머리를 숙였습니다. 

[원경환 / 서울지방경찰청장] 
"극심한 불안감을 느끼셨을 윤지오 씨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경찰은 윤 씨의 호출기를 교체하고 숙소도 옮기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공태현입니다. 

ball@donga.com 

영상편집 : 손진석 
그래픽 : 원경종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