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자사고 ‘재지정’ 갈등…피해 보는 학생·학부모
[채널A] 2019-04-01 19:5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5년마다 한번씩 하는 자율형사립고 재지정을 앞두고 극한 대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교육청이 평가 기준점수를 올린 것이 논란의 핵심인데요.

최근 정원을 못채우는 자사고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지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올해 재지정 평가를 받아야 하는 서울의 자율형사립고는 13곳.

평가보고서 제출기한인 지난달 29일까지 보고서를 낸 학교는 한 곳도 없었습니다.

[김철경 / 서울 자율형사립고 교장연합회장]
"오직 자사고 죽이기만을 목표로 한 정책 아래에서 보고서 제출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하지만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5일까지 제출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제는 정권에 따라 오락가락하는 평가기준입니다.

2010년 이명박 정부에서 자사고 지정이 이뤄진 이후 박근혜 정부에선 평가기준이 60점으로 하향 조정됐습니다.

하지만 4년 만에 또다시 기준이 바뀐 겁니다.

피해를 보는 건 학생과 학부모입니다.

[주영혜 / 중학생 학부모]
"자사고가 없어진다는 이야기가 자꾸 나오고, 막상 보냈는데 상황이 어떻게 바뀔지도 모르니까 갈피를 못 잡고 있죠."

실제 지난해 고입에서 지역단위 자사고 32곳 중 18곳이 정원을 채우지 못했고 평균 경쟁률도 1.01 대 1까지 떨어졌습니다.

지난해에만 1300명이 넘는 자사고 학생이 일반계 고교로 전학을 갔습니다.

자사고 폐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데다 진보 교육감들도 적극 추진하고 있어서 자사고 재지정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채널A 뉴스 이지운입니다.

easy@donga.com
영상취재: 박연수 김용균
영상편집: 이재근
그래픽: 박재형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2/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도 맑고 선선…충청 이남 곳곳 소나기 [날씨]내일도 맑고 선선…충청 이남 곳곳 소나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