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할리 자택서 ‘주사기’ 확보…과거에도 2차례 조사
[채널A] 2019-04-09 19:2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강남의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된 마약 수사가 연예계로까지 확산됐습니다.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어제 체포됐습니다.

검사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고 자택에선 주사기가 발견됐습니다.

그는 작년에도, 그리고 재작년에도 마약수사를 받았던 것이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삭발과 제모를 하는 바람에 처벌받지 않았습니다.

첫 소식, 신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경찰 호송차량에서 내립니다.

어제 지방 출장을 다녀오다 김포공항 주차장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로버트 할리입니다.

[로버트 할리 / 방송인]
"(마약 투약한 혐의 인정하십니까?) 죄송합니다. (필로폰 어디서 구입하셨습니까?) … "

할리 씨는 지난달 중순 인터넷으로 필로폰을 구매한 뒤 최근 서울 자택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할리 씨가 구매한 필로폰의 양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할리 씨를 상대로 소변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한 결과 마약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실시된 자택 압수수색에서는 필로폰 투약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주사기가 발견됐습니다.

당시 주사기는 화장실 변기 뒤편에 숨겨져 있었습니다.

경찰은 할리 씨가 과거에도 투약했는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할리 씨의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또 조사를 마치는 대로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할리 씨는 2017년과 지난해에도 마약으로 경찰조사를 받았지만 그때마다 삭발이나 제모를 하고 나타났고 양성반응이 나오지 않아 처벌받지 않았습니다.

지난 1986년부터 미국 변호사로 국내에서 활동한 할리 씨는 1997년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인으로 귀화해 최근까지도 방송인으로 활동해 왔습니다.

채널A 뉴스 신선미입니다.

fresh@donga.com
영상취재 : 박재덕 정기섭
영상편집 : 박형기

▶관련 리포트
1. 로버트 할리 자택서 ‘주사기’ 확보…과거에도 2차례 조사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UnOZNW

2. [단독]로버트 할리, 현금인출기 CCTV 포착…외국인 공범 확인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U5Qs6s

3. 통편집에 다시보기 중단까지…로버트 할리 ‘방송가 퇴출’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D2ezx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8/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일교차 큰 날씨…서울은 낮최고 29도 [날씨]오늘 일교차 큰 날씨…서울은 낮최고 29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