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패륜 범죄”…‘동전 택시기사 사망’ 승객 영장 청구
[채널A] 2019-05-13 20:0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지난해 택시 기사가 승객과 말다툼을 하다 쓰러져 숨지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승객이 기사에게 욕설을 하고 동전을 던지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는데요,

오늘 검찰이 이 승객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건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새벽 3시쯤 아파트 주차장에서 승객이 택시기사에게 욕설을 퍼붓습니다.

[승객]
"가. 가라고,○○○○가"

[택시기사]
"욕하지 말고요."

승객은 기사에게 요금을 내겠다며 동전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말다툼 끝에 택시 기사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 뒤 급성심근경색으로 숨졌습니다.

택시기사의 사망 책임을 30대 승객에게 물을 수 있는지를 두고 그동안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30대 승객에게 폭행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노인 택시기사를 상대로 한 패륜적 범행으로 죄질이 불량하다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앞서 검찰시민위원회 시민위원들 대다수가 영장 청구 의견을 낸 걸 감안했습니다.

하지만 승객의 행동과 기사 사망 사이의 연관성은 인정하기 어렵다고 보고 폭행치사 등의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채널A 뉴스 박건영입니다.

change@donga.com

영상편집 : 이승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3/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출근길 중부·호남서부 비…중서부 공기 탁해 [날씨]내일 출근길 중부·호남서부 비…중서부 공기 탁해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