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3 뉴스] 내년 공휴일은 ‘67일’…올해보다 하루 더 많다
[채널A] 2019-06-03 11:4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오늘의 333 뉴스입니다.

내년 공휴일은 총 67일입니다. 일요일 52일과 공휴일 15일을 합친 것으로 올해보다 하루 더 많습니다. 가장 길게 쉴 수 있는 날은 추석, 9월 30일 수요일부터 일요일인 10월 4일까지 총 5일을 쉴 수 있습니다. 또 설 연휴는 금 토 일요일이지만 대체 공휴일이 있어 나흘 연휴가 가능합니다. 4~5월의 경우, 근로자의 날에 쉬고 5월 4일 하루 휴가를 내면 6일간 쉬는 것도 가능합니다.다만, 3.1절과 현충일, 광복절은 모두 주말이어서 2월 3월 6월 7월 8월 11월은 평일에 쉴 수 있는 날이 없습니다.

어제 낮 경기 파주의 한 주택 마당에서 휴대용 가스레인지 부탄가스가 폭발해 70대 오 씨 등 일가족 9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작은 아들의 생일을 맞아 함께 고기를 굽다 사고가 난 겁니다. 고기를 빨리 구우려 가스레인지 위에 숯을 많이 올렸다가 부탄가스가 과열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비틀스나 퀸 같은 세계적인 슈퍼 스타가 섰던 꿈의 무대에 한국 가수 최초로 우뚝 선 방탄소년단. 어제와 오늘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습니다. 6만 객석를 꽉 채운 팬들의 함성, 정말 대단하죠? 이제 무대를 프랑스 파리로 옮겨 월드투어를 이어갑니다.

어제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생후 8개월된 영아를 외할아버지가 발견해 경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아이 부모가 "반려견이 할퀴어 연고를 발라줬는데 다음날 숨졌다"고 주장하면서 경찰은 먼저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청와대가 "8명의 검찰총장 후보자의 검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봉욱 대검찰청 차장과 이금로 수원고검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압축됐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명동이죠, 땅과 건물 소유자들의 면면을 봤더니, 유통가 회장 혹은 대표들이었습니다. 특히, 평당 6억 원을 웃도는,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비싼 이 건물은 원단 도매회사 대표가 20년째 보유 중이었습니다.

서울시가 저소득층을 위해 침구 세탁을 대신 해줍니다.

오늘부터 중구와 노원구, 은평구 등 9개 자치구에서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침구 세탁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수거한 후 배달까지 해줍니다.

이제 미국 비자를 받으려면 SNS 계정 아이디를 포함해 최근 5년간 사용한 이메일 주소와 휴대전화 번호를 모두 제출해야 한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의 입국심사 기준을 강화하는 겁니다.

이번 달 겔포스와 펜잘 등 일부 대표 의약품의 가격이 또 오릅니다. 지난 1월과 4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원가 인상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지나치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333 뉴스였습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