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군사분계선 밟을까?…예상 동선 짚어보니
[채널A] 2019-06-25 19:5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미국 대통령들은 한국에 오면 판문점을 방문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언론의 주목을 즐기는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미국 대통령 가운데 가장 북쪽으로 다가설 가능성이 큽니다.

유승진 기자가 예상 동선을 정리해봤습니다.

[리포트]
한국을 찾은 역대 미국 대통령 가운데 아버지 부시를 제외하고는 모두 DMZ를 방문했습니다.

7년 전 오바마 대통령은 가죽 재킷을 입고 방탄유리가 세워진 전방 관측소 OP를 찾아 망원경으로 북한 지역을 살펴봤습니다.

클린턴 대통령은 아예 판문점 남쪽 '돌아오지 않는 다리'까지 찾아가 북한을 향해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빌 클린턴 / 당시 미국 대통령 (1993년)]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건 소용 없는 일입니다.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그건 그 나라의 종말이 될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도 비슷할 것으로 보입니다.

용산 미군 기지에서 전용 헬기 마린원을 타고 군사분계선에서 2.5km가량 떨어진 미군 JSA 경비대대 캠프 보니파스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후 군용차량 험비로 갈아타고 최전방 관측소 오울렛 OP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한발 더 나아가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파란색 가건물이 줄지어 있는 판문점 군사분계선 앞까지 갈 가능성이 큽니다.

과거에는 경호 문제로 못 갔지만 지금은 남북이 비무장으로 경계를 서는데다

전 세계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상징성 있는 장소이기 때문입니다.

쇼맨십이 강한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 바로 앞에서 비핵화와 대화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던질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깜짝 만남 가능성도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유승진입니다.

영상편집 : 이승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13/33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에도 포근…서울 낮 기온 17도 [날씨]주말에도 포근…서울 낮 기온 17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