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꼴” 사과한 변상욱…당사자 “직접 했다면 좋았을 것”
[채널A] 2019-08-26 19:4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에게 이렇게 말해 논란이죠.

오늘 채널A가 이 청년을 만났습니다.

SNS에 사과문을 올리는게 아니라 본인에게 직접했으면 좋았을 것이라 말했습니다.

이다해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꼴 발언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변상욱 YTN 앵커는 어제 저녁 뒤늦게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SNS를 통해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진영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밝힌 겁니다.

변 앵커가 '수구꼴통'이라고 지칭한 백경훈 씨는 사과문 게재 이후 강경 대응을 멈추기로 했습니다.

변 앵커의 사고 방식을 넘어서는 게 더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백경훈 / 청년단체 '청사진' 공동대표]
"이것이야말로 어찌보면 선악 프레임에 사로잡힌 기성정치인의 프레임이 아닌가 싶었어요. 그런 어른들을 극복하는 게 다음 세대의 마인드가 되어야 되지 않을까…"

하지만 변 앵커가 직접 본인에게 사과하지 않은 데 대해선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백경훈 / 청년단체 '청사진' 공동대표]
"저한테 직접 연락하신 게 아니라 페이스북에 이렇게 몇마디로 전하신 것을 보면서 뭐라고 표현을 해야 될지 모르겠어요. 안타깝기도 하고."

20~30대 청년들의 분노도 사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박지윤 / 경기 화성시]
"이 사회에 있는 조국 같지 않은 아버지를 둔 모든 대학생들 학생들을 그렇게 비난하는 것과도 같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최준혁 / 서울 서대문구]
"자기가 생각한 것과 다르면 완전히 바보 취급하고 부정적인 언급을 한다는 게 과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YTN 시청자 게시판에는 변 앵커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이어졌고,

YTN 방송노조는 "편협한 앵커에게 스튜디오를 내줄 수 없다"며 변 앵커와의 계약 해지를 촉구했습니다.

cando@donga.com
영상취재: 김기범
영상편집: 이희정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22/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인천·경기·충남 ‘미세먼지 나쁨’…모레부터 대기질 청정 [날씨]인천·경기·충남 ‘미세먼지 나쁨’…모레부터 대기질 청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