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윤석열 대립 가시화?…검찰 헤게모니 투쟁
[채널A] 2019-09-11 19:4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앞서 보셨듯이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조국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자고 제안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법조팀 최주현 기자와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질문1] 최 기자, 어제 이 자리에서 조국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강대강 충돌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갈등이 벌써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인가요?

'현직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만들어서 조국 장관 의혹을 수사하자'

결국 이 조언 자체가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장관의 '강 대 강' 구도가 반영된 발언이 아닌가 생각이 드는데요.

법무부 장관의 권한으로 본다면, 본인이 가진 [인사권] 카드를 이용해 사실상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 카드를 견제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질문2] 하지만 조국 장관 본인은 몰랐다고 했잖아요. 조 장관이 정말 몰랐다면, 법무부 검사들이 왜 알아서 윤석열 총장을 수사에서 빼려고 한걸까요?

대검 고위 간부들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김오수 차관은 검찰 출신 인사죠.

윤 총장보다는 사법연수원 세 기수 선배입니다.

이성윤 검찰국장은 윤 총장의 동기 검사로 검찰 인사와 예산 등을 총괄합니다.

이종근 부단장의 경우 '검찰 개혁'을 위해 법무부로 파견을 온 상황입니다.

그러다보니 검찰 내부에서는 이른바 '조국 라인 검사'를 활용해 '검찰개혁', 나아가서 수사 과정까지 개입하려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옵니다.

[질문2-2 ]
조국 라인이다. 그래도 검사들인데, 검찰 내부 동요가 크겠어요?

검찰 내부 반발이 만만치 않습니다.

한 검찰 관계자는 "장관 수사를 두고 특별수사팀을 구상한다는 것 자체가 법무부의 특권이자 권한 남용"이라며 "수사인력을 교체하려고 법무부가 꼼수를 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검찰 무력화' 분위기에 '특수통'인 윤 총장은 가장 자신있는 방법으로 맞설 것으로 보입니다.

오히려 국정농단, 사법농단 등 사건을 함께 풀어나갔던 한동훈 대검 반부패부장검사와 현재 조국 장관 관련 의혹 집중 수사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 검사와 특수부 검사들에게 당부했는데요.

오히려 윤 총장은 "수사는 그대로 간다"며 조국 장관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충돌 국면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 3] 법무부와 검찰의 충돌, 국민의 눈높이에서는 어떻게 봐야합니까?

조 장관이 6년 전 윤석열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의 항명 사건 때 남긴 트위터가 다시 언급되고 있습니다.

"도대체 법무부는 정권을 위해 중대범죄의 수사를 방해하는 법무부 '법이 없는 부'인가"라고 말한 겁니다.

조 장관의 '검찰 개혁'에 일관성이 필요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자신의 가족 관련 수사를 비롯해, 검찰 수사에 절대 개입하지 않겠다고 한 조국 장관의 약속, 지켜봐야겠습니다.

법조팀 최주현 기자였습니다.

최주현 기자였습니다.

choigo@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14/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 맑고 선선…야외 활동도 무난한 기온 [날씨]주말 맑고 선선…야외 활동도 무난한 기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