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우린 죽지 않는다”…마지막 구조 선원의 외침
[채널A] 2019-09-11 19:5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골든 레이호에서 마지막으로 구조된 생존자를 채널A가 단독으로 만났습니다.

동료들과 "우린 죽지 않는다’는 말을 되뇌며 극한의 공포를 견뎠다고 합니다.

조지아주 브런즈윅에서 김정안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환호를 받으며 마지막으로 구조된 남성 선원.

암흑 속에서 41시간을 버텨낸 뒤 마침내 뭍으로 나오자 고개를 젖혀 하늘을 쳐다봅니다.

그는 골든레이호에 갇혀 있는 동안 필사적으로 생존 신호를 보냈습니다.

[마지막 구조 선원]
"사실 저희가 죽었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을 것 같았거든요. (선박) 밑에 있다 보니까. 저희가 살아 있다고 말을 못 했으니까."

그는 선체 내부가 65.5도까지 달아올랐고, 물이 가슴까지 차올랐지만 나머지 선원 3명과 함께 절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마지막 구조 선원]
"본능이죠. 어떻게든 여기에 우리가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하니까. 그냥 집히는 데로 딱딱한 걸로 막 두드렸어요.”

그리고, 펜싱 박상영 선수를 떠올렸습니다.

[마지막 구조 선원]
"'우리는 죽지 않는다’, 그 말만 계속했어요. 예전에 펜싱 선수가 한 말 있잖아요. '나는 할 수 있다'고."

지난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경기 도중 '할 수 있다'라고 되뇐 뒤 기적의 역전승을 만들었던 장면을 생각한 겁니다.

당시 그는 다른 선원 3명과는 달리 강화 유리에 갇혀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구조대원들도 여러 차례 시도한 끝에 특수 장비를 이용해 유리벽을 깰 수 있었습니다.

그는 구조대가 건네 준 물은 생명수였다며 최선을 다한 구조대의 노력에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마지막 구조 선원]
"저희는 갇혀서 가만히 밤을 새웠지만, 그 사람들은 자르고 길을 만들고 저희를 찾고, 밤을 새웠거든요, 너무나도 감사하죠.”

조지아주 브런즈윅에서 채널A 뉴스 김정안입니다.

jkim@donga.com

영상취재 : 정명환(VJ)
영상편집 : 박주연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12/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수능 강추위’…서울 ‘영하 1도’ [날씨]‘수능 강추위’…서울 ‘영하 1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