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국적 여부 밝혀라”…또 나경원 저격한 홍준표, 왜?
[채널A] 2019-09-22 19:2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그런데 자유한국당도 당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둘러싼 아들 원정출산 의혹 때문인데요.

홍준표 전 대표가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사실을 밝히라"고 압박하자,

나 원대대표는 언급할 필요가 없다며 일축했습니다.

김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들 원정출산 의혹에 휘말린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했습니다.

자신의 SNS에 "나 원내대표는 말로만 아들이 서울 출생이라고 하지 말고, 이중국적 여부를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2011년 서울시장 보선 당시 '1억 피부과 논란'까지 거론하며 "조속히 대처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또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국적이 아니라고 믿는다"면서도 "한국 특권층의 더러운 민낯이 원정출산"이라고 적었습니다. 

홍 전 대표가 나 원내대표를 저격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12일에는 조국 장관 임명 등을 막지 못했다며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홍 전 대표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존재감을 높이려 의도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나 대표는 홍 전 대표의 공세에 대해 말을 아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홍 대표님 말씀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필요성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대신 친박계가 나 원내대표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홍 전 대표를 향해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라고 비판했던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오늘도 자신의 sns에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라고 응수했습니다. 

채널A뉴스 김윤정입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에도 포근…서울 낮 기온 17도 [날씨]주말에도 포근…서울 낮 기온 17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