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음식점 덮쳤더니 퇴폐업소가…스와핑 회원만 2천 명
[채널A] 2019-11-08 20:4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상대방을 바꿔 성관계를 하는 스와핑 회원을 모집하고, 이런 장명을 구경하는 퇴폐업소가 시내 음식점 안에 있었습니다.

회원 수가 2천 명에 가까웠다는데, 단속 장면부터 홍진우 기자와 함께 보시죠.

[리포트]
경찰이 음식점으로 들이닥칩니다.

[현장음]
"풍속수사팀에서 나왔습니다. 확인 한 번 해보겠습니다."

어두운 실내, 보통 술집과 달리 침대가 있습니다.

침대 옆으로 의자들이 놓여져 있고, 별도의 샤워시설도 갖췄습니다.

배우자나 애인을 바꿔서 성관계를 갖도록 장소를 제공하고, 손님이 이 모습을 지켜볼 수 있도록 한 겁니다.

30대 업주는 SNS로 회원을 모집했고, 손님에겐 술과 안주를 팔았습니다.

[인근 주민]
"우리가 한 번씩 올라가는 사람들 봐도 평범한 중년 아저씨, 아줌마…."

[인근 주민]
"장사하는 것도 모르고, 중학교는 저 밑에 있고 초등학교는 뒤에 있는데."

들키지 않기 위해 일반음식점 간판을 달고, 손님의 휴대전화기는 따로 보관했습니다.

경찰은 맥주 8병에 12만 원을 받는 등 비싼 술값을 받은 점에 주목해 현장 단속에 들어갔습니다.

업주가 관리한 회원은 2천 명에 이릅니다.

[남일훈, 경남지방경찰청 풍속수사팀장]
"창원 일원에서 관리하는 회원들이나 인근 부산, 울산에서 오기도 하고. 적지 않은 규모라 생각하면 됩니다."

현행 법상 남녀가 서로 동의하에 성관계를 맺으면 처벌할 수 없고, 이 모습을 지켜봤다고 처벌할 법적 근거도 현재로서는 없습니다.

하지만 업주에 대해서는 성매매 알선 혐의와 영리를 목적으로 간음을 유도한 음행매개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업주는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고, 돈이 오간 적도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은 과한 술값에 성매매 알선비가 포함됐다고 판단한 겁니다.

채널A뉴스 홍진우입니다.

jinu0322@donga.com
영상취재: 김덕룡
영상편집: 방성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3/27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부터 추위 누그러져…큰 일교차 주의 [날씨]내일부터 추위 누그러져…큰 일교차 주의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