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길이 다시 산다> 김한길, 최명길에게 질투 폭발했던 사연
[채널A] 2019-11-25 18:2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25일 첫 방송되는 채널A ‘어바웃 해피& 길길이 다시 산다’(이하 ‘길길이 다시 산다’)에서는 폐암 4기라는 삶의 큰 고비를 겪고 제2의 인생을 ‘다시’ 사는 ‘길길 부부’, 김한길∙최명길 부부가 두 아들과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여느 때처럼 과일을 나눠 먹으며 가족들과 평화로운 저녁 시간을 보내던 최명길은 둘째 아들 무진의 제보(?)에 놀란다.

무진은 김한길에게 “옛날에 엄마 개그 프로그램 나왔던 것 알아?”라고 묻는다. 최명길은 아들의 갑작스러운 제보에 “왜, 갑자기?”라고 되묻는다. 무진이 “얼마 전에 봤는데 웃겼다”라고 말하며 영상을 튼다.

김한길은 금새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나도 (녹화 현장에) 갔었다”라고 말한다. 그는 가족들과 영상을 같이 보면서 “(그때) 정말 열 받았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김한길을 질투의 화신으로 만들었던 영상의 정체는 25일 저녁 8시 40분에 첫 방송되는 채널A ‘길길이 다시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널A ‘길길이 다시 산다’는 이제야 인생의 참맛을 다시 배운다는 ‘길길 부부’, 김한길∙최명길 부부가 작고 소소한 것에서 발견되는 삶의 행복을 찾아 떠나는 ‘소확행’ 여행 프로그램이자 자신만의 삶의 낙을 찾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인생의 재미를 하나씩 알아가는 프로그램이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동영상FAQ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까지 전국 ‘비’…강원산지 최고 40cm ‘눈’ [날씨]내일까지 전국 ‘비’…강원산지 최고 40cm ‘눈’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