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파’ 풍계리 핵실험장, 수상한 움직임…‘차량 흔적’ 발견
[채널A] 2019-12-12 19:2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수상한 풍계리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대표적인 성과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발사장 해체와 핵실험장 폐기로 꼽힙니다.

그런데 1년 6개월 만에 모두가 제자리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습니다.

며칠 전 동창리에서 ICBM 엔진 실험 흔적이 포착된데 이어, 이번엔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이 지나간 흔적이 찍혔습니다.

거꾸로 돌아가는 북한의 시계, 첫 소식 이동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장음]
"셋, 둘, 하나, 발사! (쾅쾅쾅)"

[북한 핵무기연구소 성명]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완전히 폐기하는 의식을 진행하였다."

북한은 지난해 5월 내외신 기자들이 보는 가운데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를 폭파했습니다.

비핵화 의지를 보여준 건데 최근들어 이 곳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됐습니다.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최근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과 사람의 흔적이 관찰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위성 사진에는 눈 덮인 터널 구역에 어떤 흔적도 없었지만 지난 7일 사진에는 차량이 지나간 자국과 사람 발자국, 쌓여 있는 상자들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군은 핵실험장 복구가 언제든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박한기 / 합동참모본부의장(지난 10월)]
"3번 갱도, 4번 갱도는 상황에 따라서 다시 보수해서 쓸 수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최소한 수주에서 수개월은 복구에 소요될 것…"

북한은 핵실험장에 앞서 ICBM 조립시설도 다시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최근 ICBM 엔진 시험을 한 동창리 발사장 상황을 위성으로 파악하기 어렵게 됐다는 겁니다.

발사장과 외부가 지하 철길로 연결돼 있어 미사일 부품이 오가는 것을 확인할 수 없고, 미사일 조립도
가림막을 치고 하기 때문입니다.

또 레일을 통해 조립 건물 전체를 발사대로 이동시켜 액체 연료 주입 등 발사 준비 상황도 볼 수 없게 만들어놨습니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합의의 핵심인 ICBM 발사시험와 핵실험 중지 약속마저 흔들리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동은입니다.

story@donga.com
영상취재 : 풍계리 공동취재단
영상편집 : 김태균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26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대신_211127
오늘의 날씨 전국 비 또는 눈…오후부터 기온 ‘뚝’ 전국 비 또는 눈…오후부터 기온 ‘뚝’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