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규 “논두렁 시계, 국정원 개입”…대면 조사 의지도
[채널A] 2020-01-14 19:3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검찰 개혁이 시급한 이유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보도가 언급돼 속상하다.

당시 사건 수사를 지휘한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한 말입니다.

검찰의 서면 조사를 받았는데, 문제의 보도에는 국정원이 개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승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박연차 게이트'와 관련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수사를 지휘하다 지난 2009년 검찰을 떠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이인규 / 전 대검 중수부장(2009년 6월)]
"애통하게 생각합니다. 검찰은 이번 수사과정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최선을 다했음을 말씀드립니다."

이 전 부장은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가 나오게 된 경위에 대한 진술서를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세 차례에 걸쳐 검찰에 보냈습니다.

"해당 보도에 국정원이 개입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 전 부장의 이같은 주장은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2018년 여름에도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이 임채진 검찰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뇌물수수 의혹을 '언론에 흘리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원 전 국정원장과 SBS와의 인연 등으로 볼때, 보도 배후에 국정원이 있다는 심증을 굳히게 됐다는 발언했다가, 해당 방송사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이 전 부장은 채널A와의 통화에서 본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척되지 않아 자발적으로 보도 경위를 설명하는 진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논두렁 시계'를 언론에 흘려 의도적인 망신주기를 했다는 여권의 주장이 검찰 개혁 필요성의 근거로 자주 언급되는 것에 대해 당시 수사책임자로서 속상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 전 부장은 검찰이 대면 조사를 요구한다면 적극 응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유승진입니다.

promotion@donga.com
영상편집 : 손진석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9/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