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연기 발표 후 감염자 폭증…도쿄 봉쇄 되나
[채널A] 2020-03-26 19:5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우연일까요?

도쿄 올림픽 연기가 확정되자, 일본의 확진자 수가 이렇게 급증하고 있습니다.

봉쇄 가능성까지 언급했던 도쿄도지사가 주말에 외출을 자제하라고 요청하면서, 슈퍼마켓에선 물품 사재기마저 벌어지고 있습니다.

도쿄 김범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도쿄의 한 대형 병원,

문은 굳게 닫혔고 직원들은 분주합니다.

외래 환자만 20만 명인 이 곳에서 어제 하루, 환자와 의료진 등 감염자 11명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도쿄 내 첫 병원 집단 감염입니다.

"집단 감염사례가 확인되자, 이 병원은 외부인 출입을 금지했습니다. 그러나 입원 중인 환자 수만 300명이라, 추가 감염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다나카 / 인근 직장인]
"무서워요. 근처 직장에서 근무하는데 (감염) 소식을 듣고 놀랐어요."

이번 주 초, 2명이던 도쿄의 감염자는 조금씩 늘다가, 어제 41명, 오늘은 47명으로, 대폭 늘었습니다. 도쿄 올림픽 연기가 발표되자, 급증했습니다.

이 중 절반 가량은 감염 경로조차 파악이 안됐습니다.

[고이케 유리코 / 도쿄도지사]
"매우 큰 수치입니다. 뭔가 정체를 알 수 없는 느낌이랄까. 41명이란 감염자수는 그런 느낌입니다. 솔직한 느낌입니다."

앞으로 2주 후에는 지금 숫자의 2배가 넘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도쿄 외곽 수도권에서 280만 명이 매일 오가는 상황에서, 전격적인 도시 봉쇄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오마가리 노리오 / 일본 국제감염증센터장]
"환자들이 너무 많이 늘어나면 병원 기능이 떨어지는데 그렇게 되면 폭발적인 확산 상황에 맞는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주말 벚꽃놀이 때도 방치했던 정부가 올림픽 연기 결정 후 뒤늦게 대응을 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갑작스런 외출 자제 요청에 도쿄의 마트에는 사람들이 몰리며 물품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채널A 뉴스 김범석입니다.

bsism@donga.com

영상취재: 박용준
영상편잡: 장세례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5/33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도 강한 봄바람…아침 영하권 추위 [날씨]내일도 강한 봄바람…아침 영하권 추위
신한SOL
DIMF  대구 뮤지컬스타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