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급휴가 이어 해고·권고사직…실업대란 몰려온다
[채널A] 2020-04-06 19:5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반드시 피하고 싶은 실업 대란의 그림자가 어른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코로나 19 장기화로 기업들의 버티기도 한계에 봉착하면서 무급 휴직이나 연차 휴가 수준을 넘어 해고나 권고사직을 받는 노동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지운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로 가장 타격을 받고 있는 항공관련 근로자는 두 달째 일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천공항 협력업체 직원]
"3월부터 직원의 90%가 무급휴가에 들어갔고, 4월엔 하루도 출근을 못 했습니다."

개학이 무기한 연기된 어린이집 교사들 중에선 어처구니 없는 요구를 받았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어린이집 교사]
"(원장님이) 고통분담 차원에서 급여 일부를 돌려달라고 했습니다. 거부했다간 직장도 잃고 재취업에도 불이익이 올 까봐…"

한 시민단체가 코로나와 관련해 고용 민원제보를 받은 결과 지난달 초에는 연차나 무급휴가를 쓰라는 회사가 많았는데 한달 새 해고와 권고사직을 요구하는 곳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오진호 / 직장갑질119 총괄스태프]
"많은 이들이 걱정하는 '해고대란'의 위험이 찾아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

정부도 코로나발 실업대란을 우려합니다.

기업이 고용인원을 감축하면 코로나 사태 이후 경제회복이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이재갑 / 고용노동부 장관]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하고 기업과 우리 경제가 다시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노사가 힘을 합쳐 최대한 고용을 유지해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하지만 경영계에선 코로나19 확산으로 당장 기업이 문을 닫을 처지에 놓였다며 고용 유지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말합니다.

휴업수당 다 지급하면서는 기업을 도저히 유지할 수 없으니 노사가 고통을 분담해야 다 같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겁니다.

코로나19로 최악의 고용한파가 몰아치는 건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지운입니다.

easy@donga.com
영상취재: 정기섭
영상편집: 오영롱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8/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전국 낮 ‘더위’…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날씨]내일 전국 낮 ‘더위’…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신한SOL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