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로 경제 타격 커지자…긴급사태 해제 검토
[채널A] 2020-05-11 20:0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경제 타격이 너무 커지자 일본 아베 정부도 어떻게든 빨리 생활을 정상화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의 경우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한 긴급 사태 선언을 조기에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데, 2차 유행을 불러올 거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도쿄 김범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우유 한 컵을 들이키는 홋카이도 지사.

요구르트를 넣은 음료도 만들어 마십니다.

[효과음]
"맛있어요!"

지역 경제를 지탱하는 낙농업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자 소비 촉진을 위해 직접 영상을 찍은 겁니다.

긴급 사태 발령 이후 일본 경제는 급속히 얼어붙고 있습니다. 기업들이 줄도산하고 있고 GDP가 최대 33%까지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아카마쓰 유키노리 / 프랑스 식당 운영]
"지금 수입이 하나도 없어요. 처음부터 천천히 (운영을) 재개하는 수밖에 없어요.

이에 아베 총리는 오는 31일까지로 연장했던 긴급 사태 종료 시점을, 앞당길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감염자가 줄고 있는 34곳이 대상이지만, 도쿄와 오사카처럼 감염자가 많은 지역 일부도 포함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이번 주 내를 목표로 업체별로 (사업 활동 본격화를 위한) 상세 가이드라인을 만들겠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지자체의 코로나 19 대응 능력이 허술한 탓에, 조기 해제가 2차 유행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가와사키 하루오 / 도쿄시민]
"정부 판단이 너무 느리고,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대처가 너무 무뎌요."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가 측근인 도쿄고검 검사장의 정년을 연장했고, 이를 뒷받침하는 법까지 개정을 추진하고 있어, 코로나19로 어수선한 틈을 타 나라를 망치려 한다며 연예인 등 저명인사들의 항의가 500만 건에 달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채널A 뉴스 김범석입니다.
bsism@donga.com

영상취재: 박용준
영상편집: 조성빈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0/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포근, 중서부 초미세먼지…동해안 비 [날씨]내일 포근, 중서부 초미세먼지…동해안 비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