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4년 만에 자산 35억 원 만든 형호 씨의 꿀 빠는 인생
[채널A] 2020-05-26 16:5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26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아카시아 꿀을 채취하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니는 이동 양봉가 김형호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17세부터 양봉을 시작한 김형호 씨(51세)는 5월이 되면 아카시아 꿀을 채취하기 위해 꽃피는 곳을 찾아 전국을 다닌다. 그는 이날만을 위해 5천만 마리의 꿀벌을 키웠다. 이때 수확하는 아카시아 꿀이 1년을 좌우할 정도로 중요하기 때문. 형호씨는 1000통의 벌통 중 최정예 부대를 선별해 전라남도 강진을 출발해 경북을 거쳐 경기도까지 900km가 넘는 대장정을 펼친다.

한밤중에 진행되는 벌통 수송을 위해서는 신속, 정확함이 중요하다. 예민한 벌들은 시간이 조금만 지체돼도 쉽게 죽어버리기 때문이다. 벌통을 트럭에 싣는 순간부터 양봉 장소에 도착해 벌통을 내리기까지 형호 씨가 정한 골든타임은 6시간. 또한 꿀을 뜰 때까지 꽃의 상태와 벌통을 살펴야 하기 때문에 벌통 옆에 천막을 치고 생활하며 24시간 대기하는 게 그의 일상이 됐다. 그 덕분일까. 그는 한해 평균 100드럼의 아카시아 꿀을 수확해 약 5억 원을 벌고 있다.

형호씨 역시 4년 전까지만 해도 양봉으로는 생활하기 빠듯한 형편이었다. 그런 그가 불과 4년 만에 집 두 채와 건물까지 35억 원의 자산을 일구게 된 것. 비법은 효율을 높인 변화에 있다. 먼저, 그는 일벌이 일하기 편한 환경을 만들었다. 벌통 내 이동통로를 대나무에서 스테인리스로 바꾸면서 일벌이 이동하는 것을 수월하게 해 꿀 따는 속도와 시간을 늘렸다. 덕분에 똑같은 벌로 꿀 생산량이 2배가량 증가했다.

또한 꿀벌이 로열젤리를 모으는 틀도 개선해 벌들이 일하는 수고를 덜어주며 생산량을 현저히 높였고, 거기에 판로의 변화도 신의 한 수가 됐다. 이전까지는 도매로 판매했다면 소매 위주로 판매를 시작. 특히 꿀을 테마로 한 카페를 차려 사람들의 관심을 자연스럽게 유도했는데. 그 결과 연매출을 12억 원까지 끌어올렸다.

물론 이런 변화를 이루기까지 열일곱 살부터 갈고 닦은 기술이 있어 가능했다. 1년에 30만 원을 받으며 산속 양봉장에 천막을 치고 벌과 함께 생활했던 형호 씨. 최고가 되기 위해 무작정 중국의 기술자들을 찾아 기술을 배워왔을 정도였다. 포기를 몰랐던 그의 노력이 오늘날의 갑부 형호 씨를 만든 셈이다.

달콤한 꿀을 찾아다니는 인생, 그 뒤에 감춰진 시련과 노력이 26일(화) 저녁 8시 4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독한 갑부가 온다! 채널A ‘서민갑부’는 맨바닥에서 시작해 온갖 역경을 딛고 일어난 자수성가 서민 갑부들의 삶을 통해 따뜻한 감동과 독한 갑부 비법을 전달하는 대한민국 서민 성공 프로젝트다.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솔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곳곳에 소나기…낮 기온 30도 안팎 [날씨]전국 곳곳에 소나기…낮 기온 30도 안팎
신한솔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