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키가 얼마야?” 묻자 ‘탕탕탕’…총격 살해한 美 10대
[채널A] 2020-06-30 20:04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미국 시카고에서 10대 청소년이 또래 2명에게 총을 쏴 살해했습니다.

자신의 키를 물어봐서 기분이 나빴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미국 뉴욕에선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묻지마 폭행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수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10대 흑인 남성이 편의점에 들어섭니다.

잠시 후 한 손에 총을 쥔 채 허겁지겁 뛰어나가는 남성.

192cm의 장신인 이 19살 남성은 사탕을 사러온 또래 2명이 "키가 얼마냐"고 물었다는 이유로 이들을 뒤쫓아가 총을 쐈습니다.

현장에선 9개의 탄피가 발견됐습니다.

[브렌단 데니한 / 시카고 경찰청 형사부장]
"피해자들은 자신들도 키가 크고 싶다며 키가 몇인지 물었습니다. 불행히도, 우리는 이 불쌍한 아이들의 다 자란 모습을 보지 못하게 됐습니다."

용의자는 신분을 속이려 삭발한 채 도주했지만, 결국 붙잡혀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한 거리.

한 흑인 남성이 지나가던 70대 동양인 여성의 머리를 난데없이 주먹으로 칩니다.

여성은 황당하다는 듯 남성을 쳐다보지만, 가해자는 '무엇이 문제냐'인 듯 두 손을 들어보입니다.

뉴욕 맨해튼에서도 보행기를 끌고 걸어오던 90대 할머니를 밀쳐 넘어뜨린 사건이 발생하자 시민들은 "묻지마 폭행은 살인미수"라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인근 강에서 여객선이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해 최소 32명이 사망했습니다.

다카 부리강가 강 선착장에 정박을 시도하던 여객선을 뒤의 큰 배가 들이받은 겁니다.

70여 명이 타고 있던 여객선은 충돌 직후 20여 초만에 물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모하메드 마문 / 목격자]
"여객선 위쪽에 있던 30여 명의 승객은 헤엄을 쳐서 나왔지만, 안쪽에 있던 승객들은 나오지 못하고 가라앉았습니다."

230여 개의 강이 흐르는 방글라데시에서는 5년 전에도 선박 충돌로 80명 가까이 사망했습니다.

채널A 뉴스 한수아입니다.

sooah72@donga.com

영상편집 : 김지균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2/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부터 추위 누그러져…큰 일교차 주의 [날씨]내일부터 추위 누그러져…큰 일교차 주의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