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노예 해방’ 링컨 동상도 철거 위기…과거 경력이 문제?
[채널A] 2020-07-03 20:0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시작된 흑인 인권 운동 때문에 링컨 동상도 철거 위기에 쳐했습니다. 불똥이 튀었습니다.

노예 해방 운동을 한 사람이지만 과거 경력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정안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김정안 특파원]
"국민의,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치열했던 남북전쟁 당시 게티스버그 연설을 통해 국민통합과 평등을 강조했던 링컨 대통령.

오늘도 이렇게 그를 기리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지만, 최근 역사 바로 세우기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현장음]
"요구는 관철될 겁니다!"

시위대는 무릎 꿇은 노예 머리에 손을 얹고 있는 링컨 동상이 흑인에게 굴욕감을 준다며 철거를 주장합니다.

[시위대]
"(링컨) 우상화에 구역질이 납니다."

114년째 위스콘신대학 안에 서 있는 동상 철거도 주장하고 있는데,

링컨이 노예 해방 선언문에 서명한 1862년, 미네소타 원주민 38명을 집단 사형에 처한 군사명령에 서명했다는 게 이유입니다.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 동상은 페인트 테러를 당했고, 7대 대통령 앤드류 잭슨 동상도 시위대의 쇠줄에 묶여 철거될뻔 했습니다.

이처럼 미국 전직 대통령들이 과거 노예 소유 이력을 이유로 연달아 공격을 받자 트럼프 대통령은 강경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그들은 무정부자들이에요. 엄벌에 처할 겁니다."

일부 시민들도 무차별 역사 지우기에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합니다.

[스티븐 / 워싱턴DC 주민]
"완벽한 인물은 예수뿐이겠죠. (전직 대통령들은) 완벽했기 때문이 아니라 중대한 업적을 남겨서 기리는 거라고요."

국토안보부는 오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앞두고 주요 동상 보호를 위해 특별팀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채널A 뉴스 김정안입니다.
jkim@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4/27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오후 미세먼지 정상 수준…곳곳 비 [날씨]내일 오후 미세먼지 정상 수준…곳곳 비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