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 수의는 6·25 전투복…대전 현충원서 영면
[채널A] 2020-07-14 19:3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고 백선엽 장군이 내일 대전 현충원에 안장됩니다.

한국 전쟁 당시 입었던 바로 이 전투복을 수의로 입기로 했습니다.

또 생전 고인의 뜻에 따라 전우의 피가 뿌려진 전쟁 당시 격전지의 흙과 함께 영면에 듭니다.

정하니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끌고 얼마 되지 않은 1950년 9월.

낙동강변에서 찍은 백선엽 당시 준장의 모습입니다.

당시 국군은 전투복을 만들지 못해 미군 것을 입었는데 너무 커 소매를 걷고 허리띠로 졸라맸습니다.

내일 백선엽 장군은 이 전투복을 고스란히 재현한 군복을 수의로 입고 흙으로 돌아갑니다.

유족들이 골동품 시장에서 1944년 생산된 미군 전투복을 직접 구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똑같은 병사란 의미에서 훈장은 달지 않기로 했습니다.

6·25 전쟁 8대 격전지의 흙과 함께 묻히게 됩니다.

생전 백 장군이 직접 지도로 그려준 곳으로, 수많은 전우의 피가 뿌려진 곳입니다.

[고 백선엽 / 예비역 육군 대장(지난해)]
"용사가 많은 희생을 당하고. 아직도 깨어나지 못한 용사들이 많이 있습니다."

경북 칠곡의 다부동 전투는 백척간두의 조국을 지킨 영광과 함께 떠나보낸 전우들의 영이 깃든 곳이기도 합니다.

고인은 45년 전 이곳에 1100㎡의 땅 사들였고 전우들과 함께하려 했지만 끝내 뜻을 이루지 못하고 지난해 처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고인을 기리기 위해 다부동전적기념관에 마련된 시민 분향소에는 궂은 날씨에도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백 장군은 내일 다시 6·25전쟁 당시 군인의 모습으로 돌아가 대전 현충원에서 영면에 들어갑니다.

채널A 뉴스 정하니입니다.

honeyjung@donga.com
영상취재 : 김건영
영상편집 : 이재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9/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 내내 맑은 하늘…큰 일교차 주의 [날씨]주말 내내 맑은 하늘…큰 일교차 주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