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한화 꺾고 3연승…말 많고 탈 많은 3피트 규정
[채널A] 2020-09-19 20:1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안녕하십니까 스포츠 뉴스입니다.

프로야구에서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쓰리피트 논란이 다시 일었습니다.

가을잔치 티켓에 사활을 걸고 있는 KIA는 판정에 예민했는데요.

쓰리피트 논란에도 3연승을 달리며 가을무대에 대한 희망을 키웠습니다.

[리포트]
유격수 땅볼에 2루 주자 구자욱이 런다운에 걸립니다.

왔다, 갔다. 그러다 절묘하게 피해 3루에 슬라이딩합니다.

"세이프예요, 세이프"

KIA 윌리엄스 감독이 3피트 라인을 벗어났다며 항의합니다.

베이스와 베이스 사이엔 3피트, 즉 90cm 정도의 구간이 양쪽에 가상으로 존재합니다.

타자가 태그를 피하려고 여길 벗어나면 아웃이 됩니다.

그런데 심판은 구자욱이 쓰리피트 라인을 벗어난 건 맞지만, 태그를 하기 전의 일이라 세이프로 판정한 겁니다.

팬들은 아우성을 쳤지만, 그래도 KIA가 경기에서 이기자 마음을 달랬습니다.

KIA가 이렇게 민감한 건, 포스트시즌 티켓 한 장을 놓고 살얼음 승부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KIA는 오늘 꼴찌 한화를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3연승을 달렸습니다.

만약, 두산이 LG에게 패한다면 두산을 밀어내고 5위를 차지하게 됩니다.

상위권 팀들의 순위 다툼만큼이나, 중위권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9/2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전국 대체로 맑고 쾌청…영하권 추위 계속 [날씨]오늘 전국 대체로 맑고 쾌청…영하권 추위 계속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