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지 못할 감지 센서…영유아 안마의자 끼임 사고 ‘주의보’
[채널A] 2020-09-23 20:0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안마의자 쓰시는 분들 중에 집에 어린아이가 있으면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아이가 끼어서 숨지는 사건까지 발생할 정도로 안전사고가 잦았는데, 관련 규정도 제대로 없습니다.

박정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안마의자를 작동시키자 아기 모형이 좁은 공간에 짓눌립니다.

[박정서 기자]
"안마의자 다리 받침대입니다. 1살짜리 아기 모형이 이렇게 끼게 되면 빼내는 것이 매우 어렵습니다."

최근 3년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안마의자 사고는 600건이 넘는 수준.

이 가운데 신체 상해를 입은 178건을 분석해봤더니 여섯살 미만 영유아가 가장 많이 다쳤습니다.

지난해 10월에는 두 살배기가 작동 중인 안마의자에 끼어 숨지기도 했습니다.

피해를 입은 부모들은 불안해 합니다.

[함모 씨 / 1살 아이 부모]
"발바닥 부분이 아예 바닥까지 완전 닿거든요. 내려갈 때 그 사이에 아이 발이 낀 거예요. 발등에 멍이 들고 약간 살이 찢어졌어요."

[박모 씨 / 2살 아이 부모]
"너무 당황해서 처음에 다리를 빼려고 했는데 전혀 움직여지지 않고…."

조사 결과 문제가 된 3개 회사 일부 제품은 끼임 감지 센서가 없거나 있더라도 기능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 회사는 끼임 감지 센서를 장착하는 등 개선책을 내놓았습니다.

문제는 국내 안전기준 자체가 없다는 점입니다.

[윤혜성 / 한국소비자원 위해관리팀장]
"영유아들의 끼임을 방지하기 위해서 어떤 조치가 돼야 한다라고 명확한 규정이 없습니다. 업계에서도 간과하고 지금까지 제품을 출시한 면이 있습니다."

소비자원은 끼임 사고가 나면 전원을 끄지 말고 다리 받침대가 벌어지도록 조작하고

사용하지 않을 땐 반드시 전원을 뽑아둘 것을 권고했습니다.

채널A 뉴스 박정서입니다.
emotion@donga.com

영상취재: 임채언
영상편집: 장세례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7/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전국 대체로 맑고 쾌청…영하권 추위 계속 [날씨]오늘 전국 대체로 맑고 쾌청…영하권 추위 계속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