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속에서 시동 끄고 ‘덜덜’…13시간 악몽의 나들이
[채널A] 2021-03-02 19:24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고속도로에 꼼짝 없이 갇혀있던 시민들 중에는

당일치기로 가볍에 강원도에 다녀오려던 여행객들이 특히 많았습니다.

얼마나 황당했을까요.

이민준 기자가 시민들이 찍은 영상을 재구성했습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표지판 글자가 눈에 뒤덮여 보이지 않습니다.

차가 미끄러질까 봐 앞차 꽁무니만 바라보며 설설 기어갑니다.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 듯 함박눈이 쏟아지면서

앞유리 와이퍼는 쌓인 눈 무게를 못 이기고 느려지다 결국, 고장 나 멈췄습니다.

언덕길에서 멈춰버린 차량.

뒤에서 힘껏 밀어보지만 앞바퀴는 힘없이 헛돌기만 합니다.

[현장음]
"어떡해! 어떡해!"

날이 어두워지면서 고속도로는 거대한 주차장으로 변했습니다.

터널에 갇힌 운전자들이 차에서 내려 앞쪽 교통 상황을 확인합니다.

서울에서 친구들과 당일치기로 속초 여행을 왔던 시민은 출발 13시간 만에 집에 도착했습니다.

[고속도로 고립 시민]
"3m 정도 앞에 갔다가 30분 지체하더라고요. 그 상태에서도 5시간을 버텼어요."

길 위에서 기름이 떨어져 차를 버리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까 봐

추위 속에서도 시동을 끄고 버텼습니다.

[현장음]
"우리 언덕 그 위에 그대로 있어 아직. 일단 시동도 껐어."

도로 위에서 웃돈을 주고 산 스노체인을 달고서야 겨우 눈길을 빠져나왔습니다.

[이동규 / 경기 부천시]
"계속 눈이 오니까 정체된 상태에서 차가 앞에 빠지고 사람들이 도와주고, 체인 차가 와서 체인도 팔고 그러면서 있었어요."

생수 한 병을 아껴 여럿이 나눠 마셔야 했고,

고속도로 갓길은 화장실로 변해버렸습니다.

즐거웠던 연휴 나들이가 순식간에 악몽으로 변한 하루였습니다.

채널A 뉴스 이민준입니다.

2minjun@donga.com
영상편집 : 정다은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0/24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_210228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낮 기온 ‘껑충’…대기 건조·산불 유의 [날씨]내일 낮 기온 ‘껑충’…대기 건조·산불 유의
신한금융그룹_210528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