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보리]가까워진 입양…도심 속 유기견 카페가 있다
[채널A] 2021-06-19 19:5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우리사회 문제를 파헤치고 대안 찾는 끝을 보는 리포트 끝보리 시간입니다.

인간이 버린 동물이 다시 인간을 위협하는 유기동물 문제, 꾸준히 짚어드리고 있는데요.

버려진 동물들, 가까스로 구조를 해도 새 주인을 찾지 못하면 결국 안락사로 최후를 맞이하게 됩니다.

어떡해야 그런 비극을 줄일 수 있을까.

김재혁 기자가 찾아간 카페에서 해결책을 찾아보시죠.

[리포트]
3개월 사이 정든 유기견 '츄르'를 정식으로 입양보내는 날.

엄마와 같이 츄르를 돌봐준 아이 눈에는 아쉬움이 한가득입니다.

유기견 츄르의 임시보호자였던 엄마는 새 가족에게 챙겨줄 것도 당부할 것도 많습니다.

[현장음]
"먹던 사료랑 옷이랑 간식 조금 쌌어요. 쓰던 칫솔이랑… 적응 못 할까 봐."

츄르를 포함해 카페 안을 뛰어노는 강아지들은 모두 누군가가 버린 유기견입니다.

이화영 씨는 서울시가 도심에 새로 문을 연 이곳 유기견 카페에서 츄르를 새 가족으로 맞았습니다.

[이화영 / 서울 은평구]
"츄르를 만나게 돼서 너무 좋고요. 다른 분들도 유기견에게 관심 좀 많이 가져주시고…"

유기견들은 동물보호단체 등에 운 좋게 구조되더라도,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하면 상당수가 안락사됩니다.

유기견 카페는 이런 개들을 임시로 보호하는 동시에, 새 가족을 만나게 해주기 위한 입양 상담도 제공합니다.

[김재혁 / 기자]
"입양카페에선 유기견과 산책을 하며 교감하고 친해지는 시간도 가질 수 있습니다."

개와 사람이 서로를 알아가면 입양에 대한 부담도 한결 덜합니다.

[현장음]
"얘 너무 예쁘다, 얘 완전 내 스타일이다."

[조소라 / 서울 동작구]
"유기견 친구들이 너무 불쌍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걸 보고서, 정말 키울 수 있을지 체험 삼아서도 오고."

지난 한 해 국내에서 유기된 동물은 13만 마리.

서울시는 유기견 입양을 활성화 할수 있게끔 접근성이 좋은 도심에 유기견 카페를 늘릴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김재혁입니다.
winkj@donga.com

영상취재 : 권재우
영상편집 : 변은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솔_211023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출근길 더 추워요…2차 한기 남하 [날씨]내일 출근길 더 추워요…2차 한기 남하
신한솔_211023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