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만에 또…확산 비웃듯 ‘일세’ 메뚜기 불법 영업
[채널A] 2021-07-11 19:0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최근 서울 강남에서 유흥업소들이 ‘메뚜기영업’을 한다고 합니다.

하루 단위로 업장만 빌려 메뚜기처럼 여기저기 옮겨 다닌다는 건데요.

당연히 방역지침 위반입니다.

그런데요. 보통 업장을 ‘월세’계약을 하는데 이런 기형적인 영업은 어떻게 할 수 있었을까요?

김호영 기자가 단속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소방관이 굳게 잠긴 출입문을 도구를 이용해 강제로 엽니다.

방마다 남자 손님과 여성 접객원이 가득합니다.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장소인데 새벽까지 유흥영업을 하다가 적발됐습니다.

[현장음]
"일반음식점에서 접객행위는 형사처벌 받습니다."

이 곳은 일주일 전에도 불법 영업을 하다 적발됐습니다.

하지만 당시 적발된 업소는 이번에 걸린 유흥주점과는 다른 업소였습니다.

일주일 전 단속된 유흥주점이 가게를 빼자, 같은 장소를 다른 유흥주점이 '일세'로 빌려 다시 불법영업을 해 왔습니다.

이들에게 세를 준 사람은 지난해 12월 유흥영업을 하다가 적발돼 영업허가가 취소된 일반음식점 사장이었습니다.

[김호영 / 기자]
"적발된 유흥주점 출입문엔 세금 독촉장도 붙어 있는데요. 평소엔 출입문도 잠궈놓고 영업 중인 걸 감췄습니다."

유흥업계에선 4차 대유행으로 영업규제 완화가 무산되자, 유흥업소들이 수시로 업장을 바꾸는 이른바 '메뚜기 영업'에 나서고 있다고 말합니다.

[유흥업소 관계자]
"7월 초에 다 오픈(완화)해주는 걸로 다 알고 있었단 말이에요. 이제 살 길이 막막해지니까 어쩔 수 없이 궁여지책으로."

단속 손길이 잘 미치지 않는 노래방이나 일반음식점을 단기 임대해 유흥업소로 쓴다는 겁니다.

[유흥업소 관계자]
"테이블 1개당 10만 원 해서 방 5개 기준으로 하면 50만 원 정도 일세를 주고 진행을 하죠."

경찰은 적발된 유흥업소 관계자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세를 준 음식점 사장이 불법영업 사실을 알았는 지 확인할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김호영입니다.

kimhoyoung11@donga.com
영상취재 : 이영재
영상편집 : 최창규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솔_211023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출근길 더 추워요…2차 한기 남하 [날씨]내일 출근길 더 추워요…2차 한기 남하
신한솔_211023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