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 월성 제물로 바쳐진 키 135cm 여성…낮은 신분 추정
[채널A] 2021-09-07 19:54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신라의 왕성, 월성 주변에서 사람을 재물로 바친 흔적이 나왔습니다.

주춧돌 아래에서 135cn 갸냘픈 성인 여성의 유골이 나왔는데, 건물이 무너지지 않게 하기 위해 희생된 것으로 보입니다.

강병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 경주 월성 서쪽 성벽, 그 아래 1600년 동안 잠든 유골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스무살 정도의 성인 여성, 키는 135cm로 왜소합니다.

뼈의 상태로 볼 때 배불리 먹지 못한 낮은 신분으로 보입니다.

2017년 발굴된 50대 남녀와 한날 한시에 묻혔습니다.

[김헌석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주무관]
"똑바르게 하늘을 보면서 있는 신전장이라는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외상을 통해서 죽지 않았고 죽은 이후에 지금 발견된 장소로 들어온 것으로 (보입니다)."

인신공희, 사람의 몸을 제물로 바쳐 건물이 무너지지 않도록 하는 풍습의 흔적입니다.

유골 3구가 성벽 중심 골조와 나란히 묻혔고, 각종 장신구와 의례용 동물뼈, 토기도 함께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월성 주변에서 발견된 나머지 유골 23구는 월성 축조와 관련이 있지만 인신공희 여부는 확인된바 없습니다.

너비 40m, 높이 10m 이상 규모의 '신라 왕성' 월성은 문헌보다 250년 가량 늦은 4세기 중엽부터 축조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돌과 흙으로 짓는 성벽을 더 견고하게 하기 위해 볏짚 등을 사용한 사실이 이번 연구에서 새롭게 밝혀졌습니다.

고도의 축성기술로 삼국통일을 이룬 신라의 모습을 엿볼수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강병규입니다.

영상편집: 정다은

강병규 기자 ben@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2/25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대신_211127
오늘의 날씨 전국 비 또는 눈…오후부터 기온 ‘뚝’ 전국 비 또는 눈…오후부터 기온 ‘뚝’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