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2천만 원 중 수수료 600만 원…“노예가 됐다”
[채널A] 2021-09-16 20:1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국감장의 증인으로 채택된 플랫폼 기업 대표들은 어떤 질문을 받게 될까요?

이런 기업들이 코로나 시국 동안 높은 수수료로 갑질을 하고 부당한 광고를 했다는 자영업자들의 불만이 많습니다.

조현선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의 노예가 됐다."
"착잡하죠. 그냥 마이너스에요.

비대면 문화로 배달시장과 온라인 예약 산업이 급성장했지만,

"코로나19 직격탄으로 반토막 난 매출만큼이나 자영업자의 발목을 잡는 또 다른 요소는 바로 플랫폼 수수료입니다."

분식집을 운영 중인 김충성 씨는 주문이 들어와도 걱정입니다.

1만5400원짜리 배달 주문서에서 수수료로 나간 금액은 30%, 4100원.

지난 8월 월 매출 총 2천만 원에서 플랫폼 업체에 떼준 수수료만 600만 원에 달합니다.

결국 비용과 인건비 제하면 남은 게 없습니다.

[김충성 / 분식집 운영자]
"직원 월급 정도가 수수료로 나간다고 보면. 물가가 엄청 비싸요. 그때마다 가격을 올릴 수도 없고. 대출 받아 쪼개서 (월급) 주고 있는…."

모두가 배달업에 뛰어들어 광고도 경쟁입니다.

[김충성 / 분식집 운영자]
"깃발을 많이 꽂을수록 (앱) 상위에 노출돼요. 광고비를 많이 쓸수록 고객 휴대전화 상위에"

예약앱을 쓰는 숙박업도 마찬가지.

6년된 이 숙박업소의 지난 8월 총 매출은 3800만 원입니다.

이중 매출의 10%인 수수료 400만 원, 광고비 월 500만 원, 남는 건 900만 적자입니다.

클릭 수를 높이려 분야별로 추가하는 수백만 원대 광고비가 곤혹입니다.

[현장음]
"인기 추천이 있고. 광고 상품이 다 다릅니다. 돈을 이것도 저것도 받겠다는거예요."

[김진한 / 숙박업 운영자]
"(이용업체가) 착취의 대상이죠. 모두 따라갈 수밖에 없는 구조."

플랫폼 업체들이 행사하는 높은 수수료와 광고료가 자영업자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조현선입니다.

영상취재 추진엽
영상편집 이태희

조현선 기자 chs0721@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7/26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_211023
오늘의 날씨 [날씨]미세먼지 없이 쾌청…환절기 건강관리는? [날씨]미세먼지 없이 쾌청…환절기 건강관리는?
신한솔_211023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