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대표 “실제 투자금 350억…위험도 100% 부담”
[채널A] 2021-09-19 18:5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여기서 의혹의 핵심은 화천대유.

설립한 지 한 달 된 신생회사가 어떻게 1조 5천억 원짜리 개발사업에 뛰어들 수 있었느냐 입니다.

저희 채널 A는 그간 화천대유 측 반론과 해명을 반영하기 위해 수차례 접촉을 시도해 왔는데, 어제 저녁 대표와 통화가 이뤄졌습니다.

추후 취재를 통해 검증해봐야겠지만 먼저 화천대유 측 입장, 들어보시죠.

홍지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특혜 의혹의 핵심은 화천대유가 거둔 막대한 수익입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지난 17일)]
"출자금 5천만 원으로 개발사업에 참여한 신생업체, 화천대유는 3년간 577억 원이라는 배당수익을 올렸습니다. 워렌 버핏도 울고 갈 투자의 신입니다."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는 어제 채널A와의 통화에서 제기된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먼저 이익률이 11만 퍼센트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5천만 원은 재개발 사업 컨소시엄에 참여하기 위한 자본금일뿐, 실제 투입한 투자금이 아니라는 겁니다.

금융회사에서 7천억 원의 사업자금 대출이 성사되기까지 운영 경비와 인허가 비용 등을 위해 350억 원의 초기 자금을 썼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사업의 위험은 화천대유가 100% 부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은 우선주를 가진 성남도시개발공사와 금융회사들이 미리 약속한 이익을 우선 배당받고, 보통주를 가진 화천대유와 SK증권이 나머지 이익을 배당받도록 설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익이 나지 않으면 화천대유가 손해를 떠안는 구조였지만, 부동산경기 활황으로 보통주 주주에게 돌아온 이익이 많아졌다는 설명입니다.

이 대표의 해명에도 개인투자자 7명을 둘러싼 의혹은 여전하고, 비밀 조항을 이유로 공개되지 않고 있는 사업계약서 역시 논란입니다.

한편 경찰은 이 대표의 계좌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내사를 진행 중인데, 최근 이 대표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채널A 뉴스 홍지은입니다.

영상편집 : 오영롱

홍지은 기자 rediu@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아침 서울 체감온도 -9도…서쪽 곳곳 눈 [날씨]내일 아침 서울 체감온도 -9도…서쪽 곳곳 눈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