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재감염 위험 3배 높아…남아공에선 이미 우세종
[채널A] 2021-12-03 19:1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오미크론은 완치됐다 다시 걸리는 재감염 위험이 특히 높다는 연구결과도 나왔습니다.

오미크론이 우세종인 남아공에서도 재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박수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신규 확진자가 매일 두 배씩 급증하더니 결국 1만 명을 다시 넘어선 남아공.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달 분석한 샘플 가운데 4분의 3을 차지할 정도로 우세종이 됐습니다.

접종률은 24%에 그치는 가운데 최근 확진된 279만여 명 중 재감염으로 의심되는 환자는 3만 5천여 명에 달합니다.

남아공에서는 한차례 이상 감염 뒤 면역이 생성된 완치자의 재감염 사례가 속출한 겁니다.

실제 베타와 델타가 대유행했던 기간과 비교해 오미크론이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달 재감염 추정 위험비율은 3배 정도 높았습니다.

[데이비드 마후라 / 남아공 가우텡 주지사]
"우리는 임상팀으로부터 받은 보고에 대해 굉장히 걱정하고 있습니다."

27개 회원국 중 14개국에서 오미크론이 확인된 EU에서는 몇 달 안에 감염 절반 이상이 오미크론이 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가능하실 때 부스터샷을 맞으시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현재 40대 이상은 접종 중이고요. 저도 방금 맞았습니다."

미국에선 5만명 이상 모인 뉴욕의 대규모 행사장을 다녀온 미네소타 주민이 오미크론 확진판정을 받아 지역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졌습니다.

[캐시 호컬 / 뉴욕주지사(어제)]
"오늘 뉴욕주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사례 다섯 건을 확인했습니다. 더 많은 사례들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겠지만 우리는 무방비상태가 아닙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규모 봉쇄나 입국 금지 대신 부스터샷 접종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방역 강화에 초점을 두겠다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박수유입니다.

영상편집: 강민

박수유 기자 aporia@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토지주택공사_08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모레 곳곳 비…낮더위 기승 [날씨]내일~모레 곳곳 비…낮더위 기승
대신증권_0829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