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책임은 누가”…백신패스 도입에 화난 학부모들
[채널A] 2021-12-07 19:0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이렇게 감염 우려는 크지만, 학부모들, 백신 부작용 걱정도 큽니다.

백신을 맞지 않으면 내년 2월부턴 학원도 못 가도록 한다는 정부 방침에 화가 났습니다.

전면 등교해서 감염 확산시켜놓고, 방역 책임을 이제와서 아이들에게 떠넘긴다는 겁니다.

첫 집단행동에 나선 학부모들의 목소리 이솔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 근조화환 40여 개가 놓였습니다.

화환에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거나, 섣부른 전면등교로 방역실패를 자초했다고 질타하는 글들이 적혀 있습니다.

정부가 내년 2월 청소년 백신패스 도입을 고수하자, 학부모 단체가 백신 접종을 강요하지 말라며 설치한 겁니다.

[박재찬 / 서울시학부모연합회 대표]
"어설픈 준비로 시작된 전면등교로 학생들과 가족, 지역사회는 지금 위험에 빠져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와 교육청은 국면 전환을 위해 이제는 방역패스를 강조하며 책임을 돌리고 있습니다."

[김나형 / 서울 대곡초 학부모]
"정치적 판단에 의한 무책임한 전면 등교 결정은 우리 아이들의 학습권뿐만 아니라 건강권도 위협하고 있습니다."

학부모들이 집단 행동에 나선 배경엔 정부의 오락가락 대책도 있습니다.

얼마 전만 해도 학습권 보장을 강조하더니, 지금은 백신 접종을 우선 순위로 올려 학부모 반발을 산 겁니다.

[유은혜 / 교육부 장관(지난 21일)]
"학습 결손을 해소하기 위해서 저희가 전면 등교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유은혜 / 교육부 장관(어제)]
"내년 2월 1일부터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등의 추가 사항을 고심 끝에 발표하게 됐습니다."

문제는 부작용 우려입니다.

[서형진 / 학부모]
"부작용 나면 애가 혹시 정말 죽거나 그러면 누가 책임져주나요. 차라리 그냥 학교에 안 가는 게 나을 것 같아요."

전국학부모단체연합회 등 64개 단체는 오는 9일 질병관리청과 교육부에서 항의 집회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백신패스 도입에 반대하는 국민청원에는 30만 명이 동의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솔입니다.

영상취재 : 최혁철 이승헌
영상편집 : 변은민

이솔 기자 2sol@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3/25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토지주택공사_0831
오늘의 날씨 [날씨]밤까지 동해안 비…내륙중심 요란한 소나기 주의 [날씨]밤까지 동해안 비…내륙중심 요란한 소나기 주의
대신증권_0829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